반기문 '박연차 리스트' 의혹, 정청래 "오늘중 고소 안하면 참으로 이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반기문 박연차. 사진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사진=임한별 기자
반기문 박연차. 사진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사진=임한별 기자

정청래 전 민주당 의원이 "한겨레가 '박연차 리스트에 적혀 있는 것은 팩트다' 이렇게 보도했다"고 말했다. 정청래 전 민주당 의원은 오늘(18일)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서 "나는 오늘 오전 중으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측에서 반격해야 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정 전 의원은 "이것은 허위 사실이다, 허위 사실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즉각 검찰에 고소하겠다. 그리고 오늘 중으로 검찰에 공소장을 제출하는 장면이 보도되지 않으면 참으로 이상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시사저널에서 이미 23만달러 수수 의혹을 보도했는데 지금 고소를 못하고 있다. 안 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언론중재위원회에만 신청해놓았다"고 밝혔다.

정 전 의원은 "나에게 그런 일이 발생하면, 이것을 받지 않았고 이런 보도가 있으면 보도 즉시 나는 허위 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고소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런데 귀국 기자회견에서 뭐라고 말하고 있냐면 '내 이름이 왜 나왔는지 알 수 없다.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 이렇게만 이야기하고, '나는 안 받았다. 하늘이 두 쪽 나도 이것은 거짓이다' 이렇게는 말을 안 하고 있다. 나는 좀 이상하게 보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한겨레는 이날 복수 전·현직 검찰 관계자 말을 인용, "반 전 총장이 뭐라고 하든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이 돈을 건넨 인사를 정리해 지난 2009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에 제출한 '박연차 리스트'에 반 전 총장의 이름이 적혀 있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반 전 총장은 지난 12일 인천 중구 인천국제공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박 전 회장으로부터 23만달러를 수수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왜 내 이름이 등장했는지 모르겠다"며 "박 전 회장이 무슨 금품을 전달했다고 하는데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말한 바 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2938.15하락 57.9610:42 03/09
  • 코스닥 : 880.41하락 24.3610:42 03/09
  • 원달러 : 1142.90상승 9.710:42 03/09
  • 두바이유 : 68.24하락 1.1210:42 03/09
  • 금 : 68.32상승 1.9510:42 03/09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LH 사태, 국가적 범죄"
  • [머니S포토] 당대표 퇴임 앞둔 '이낙연' 민주당 김태년 대행체제 준비
  • [머니S포토] 당대표 퇴임 앞둔 '이낙연' 마지막 최고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LH 사태, 국가적 범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