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관 "반기문 집권, 이명박근혜 정권 부활?… 노무현은 성공했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동관 전 청와대 홍보수석비서관. /사진=뉴시스
이동관 전 청와대 홍보수석비서관. /사진=뉴시스

이동관 전 청와대 홍보수석비서관이 "노무현 정권은 성공한 정권이었는가"라고 반문했다.

이동관 전 청와대 홍보수석비서관은 오늘(18일) SBS 라디오 '박진호의 시사 전망대' 인터뷰에서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집권은 '이명박, 박근혜 정권의 부활'이라고 표현했다. 어떻게 보는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다.

이 전 비서관은 "야당에서 당연히 제기할 수 있는 프레임이라고 생각한다. 다만 거꾸로 하나 물어보고 싶은 것은, 지금 문 전 대표 주변에 있는 분들은 대부분 노무현 정권 때 핵심적으로 일했던 분이지 않은가"라고 설명했다.

그는 "거꾸로 제기하고 싶은 것은 그러면 노무현 정권은 성공한 정권이었는가. 5년 동안 사실은 갈등과 대립, 그리고 끊임없이 국민들 기억 속에는 쌈박질하다가 끝난 정권이라는 인식이 남아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게다가 여러 가지 불행한 일도 있고 해서 폐족 선언까지 했지 않은가. 자기네의 그런 것들은 다 놔두고 무조건 실패한 정권의 연장이라고 하는 것은 받아들이기가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 전 비서관은 '반 전 총장 귀국 이후 여러 가지 민생 행보에 대해 구설수가 좀 있었다. 연착륙이 아니고 경착륙이다. 이런 평가가 나오는데 어떻게 보는가'라는 질문에 "조금 이해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부분은 우선은 10년의 공백을 뛰어넘어서 바로 행보를 하다 보니까 사실 그 준비 부족도 좀 있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리고 마포팀이라고 불리는 그 분들이 주로 선거를 많이 치러 보지 않은 분들이 많지 않은가. 그러다 보니까 예상되는 문제점이라든가 그런 것을 치밀하게 준비하기 보다는 지금은 내가 보니까 반 전 총장 혼자 말 타고 막 앞서서 달려가고, 다른 사람들은 뒤에 뛰어도 가고, 어떤 사람은 말 타고 쫓아가면서 움직이는 행보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러다 보니까 실수도 좀 있었고, 대응에 미흡함도 있었던 것 같은데 차차 정비가 될 것이다. 첫술에 배부를 수 있겠는가"라고 덧붙였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8:03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8:03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8:03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8
  • 금 : 66.37상승 3.2618:03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