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조선대 강연 "젊어 고생은 사서도 하는 것… 글로벌 스탠다드한 시야 가져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반기문 조선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오늘(18일) 오전 광주 동구 조선대학교에서 학생들과 만나 특강 및 토론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반기문 조선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오늘(18일) 오전 광주 동구 조선대학교에서 학생들과 만나 특강 및 토론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조선대를 찾아 '청년과 대한민국의 미래'를 주제로 강연을 가졌다. 반기문 전 사무총장은 오늘(18일) 광주 조선대에서 열린 '청년과 대한민국의 미래' 주제의 특강에서 "젊어서 고생은 사서도 하는 것"이라며 노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반 전 총장은 조선대 강연에서 "2008년 세계 금융위기, 2010년 유로화 위기 등이 한국에도 영향을 미쳐 젊은이들이 고생한다"며 "3포 세대가 되어서 안타깝고, 5포 등 여러가지가 있는데 왜 이렇게 됐는지를 생각하고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것이 한국만 있는 문제가 아니고, 많은 유럽 국가들도 청년 실업이 심각하다"며 "2011년 사무총장 2기에 당선된 이후 청년들에게 밝은 미래를 줘야겠다고 생각했다. 당시 28세 청년을 청년 담당 특사로 임명했고, 오스트리아 총리 출신을 청년 취업을 위한 특사로 임명했다"고 소개했다.

반 전 총장은 "기업들과 협의해서 인턴제를 확대한다든지, 산학협력확대, 꿈이 많은 청년들의 해외진출 기회를 준다든지 구체적 계획을 세워야 한다며 "여러분들이 포기하는 세대가 (되는 것을) 저는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도 꿈 많은 청년들의 (실업 문제를) 외교적으로, 국내적으로 해결해나가는 구체적인 조치를 만들어야 하고 정부 지도자들이 여기에 책임을 져야 한다"며 "전직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193개국 지도자들을 아주 잘 알고 있고, 이들과의 교류를 통해 여러분 장래에 조금이라도 도움되도록 각별히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반 전 총장은 "여러분들이 글로벌 스탠다드한 시야를 가졌으면 좋겠다"며 "젊어서 고생은 사서라도 하는 만큼 해외로 진출하고, 정 일이 없으면 자원봉사라도 했으면 한다. 유엔 사무총장으로 세계를 순회하다 자원봉사를 하는 한국 청년을 보면 존경스럽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한편 반 전 총장은 이날 강연을 마치고 여수 수산시장을 방문해 전남도민들의 민심잡기에 나선다. 이후 대구로 넘어가 서문시장을 방문해 보수표심을 다질 계획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25%
  • 75%
  • 코스피 : 3194.33상승 11.9518:02 04/15
  • 코스닥 : 1013.90하락 0.5218:02 04/15
  • 원달러 : 1117.60상승 118:02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8:02 04/15
  • 금 : 62.56상승 0.9818:02 04/15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