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아 의원, 바른정당 "새누리당, 죽이기 멈춰라… 비열하고 속좁은 행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현아 의원. 사진은 김현아 새누리당 의원. /사진=임한별 기자
김현아 의원. 사진은 김현아 새누리당 의원. /사진=임한별 기자

바른정당이 "새누리당은 김현아 의원 죽이기를 즉각 멈추고 스스로를 돌아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장제원 바른정당 대변인은 오늘(18일) 논평을 통해 "새누리당이 소신과 양심에 따라 정치를 하고 있는 김현아 의원에게 비열하고 속 좁은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장 대변인은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은 '비례대표 초선 의원이 이런 식으로 정치를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내가 드리고 싶은 말이다. 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런 식으로 정치를 하면 안된다. 소신 있는 정치 활동에 대한 악의적이고도 졸렬한 비난을 멈추라"고 말했다.

그는 "정우택 원내대표는 한술 더 떠서 비례대표 국회의원이 당에서 제명당할 경우 국회의원직을 상실하는 법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과연 새누리당 지도부가 상식과 양심이 있는 사람들인지 의문이다. 실천 가능하지도 않은 무책임한 발언들을 쏟아내는 모습에 어안이 벙벙할 지경"이라고 지적했다.

장 대변인은 "아직도 새누리당에는 진박 완장을 차고 겁 없이 권력을 휘둘렀던 사람들이 몸담고 있다. 그들에 대한 징계는 미적거리면서 양심에 따라 소신 있는 정치 활동을 펼치려고 하는 김 의원에게는 잔인한 조치를 계속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새누리당 윤리위원회는 '진박 패권 지키기 위원회'로 전락했다. 새누리당은 자신들의 기득권 지키기에 양심 있고 젊은 정치인을 볼모로 잡지 말고 이제 바른 정치를 할 수 있도록 놓아 달라"고 덧붙였다.

앞서 새누리당 중앙윤리위원회는 이날 김 의원이 타당 활동을 계속한다며 당원권 정지 3년의 징계를 내렸다. 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정 원내대표도 이날 김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요구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0.69상승 2.0715:18 04/19
  • 코스닥 : 1029.45상승 7.8315:18 04/19
  • 원달러 : 1117.10상승 0.815:18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5:18 04/19
  • 금 : 65.12상승 0.9515:18 04/19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