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2700억원 규모 FSRU 수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중공업이 2009년 호그LNG사에 인도한 14만5000㎥급 FSRU
삼성중공업이 2009년 호그LNG사에 인도한 14만5000㎥급 FSRU

삼성중공업이 노르웨이 호그LNG사로부터 17만㎥ 부유식 액화천연가스저장 재기화설비(FSRU) 1척을 약 2700억원(약 2억3000만달러)에 수주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달 초 대형 해양플랜트 건조 계약을 체결한 데 연이은 낭보다. FSRU는 해상에서 천연가스를 기화한 뒤 육상의 소비처에 직접 공급할 수 있는 선박 형태의 설비다. 삼성중공업이 이번에 수주한 FSRU는 우리나라 1일 LNG 소비량에 해당하는 약 7만톤의 LNG를 저장∙공급할 수 있는 규모로 납기는 2019년 5월까지다. 삼성중공업은 “계약 내용상 FSRU 3척의 옵션도 포함돼 추가 수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FSRU는 육상에 LNG 수입터미널을 건설할 때 보다 경제성과 편의성 측면에서 우수하다. 육상 터미널을 건설하는 데 통상 4~5년의 시간이 소요되는 반면 FSRU는 건조 기간이 2~3년에 불과하고 건조 비용도 육상터미널 건설 비용의 절반 수준이다. 때문에 발전∙산업용 가스 수입을 확대하고 있는 중동과 동남아, 중남미 지역 신흥국을 중심으로 매년 수요가 증가하는 추세다. 업계에서는 2020년까지 매년 4~5척의 FSRU 신규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한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앞으로 FSRU 발주가 꾸준히 이어질 전망"이라면서 "고객 니즈(Needs)를 반영한 선형과 기술 개발을 통해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9.69상승 104.7123:59 02/25
  • 코스닥 : 936.21상승 29.923:59 02/25
  • 원달러 : 1107.80하락 4.423:59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23:59 02/25
  • 금 : 65.39상승 2.523:59 02/25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 [머니S포토] 한국판 실리콘밸리 '인천 스타트업 파크' 공식 개관
  • [머니S포토] 가덕신공항특별법·의료법 개정안 처리 앞둔 국회 법사위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D-1'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