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테크닉 "메이크업 스펀지·브러쉬도 세척하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리얼테크닉
/사진=리얼테크닉
최근 음영(컨투어링) 메이크업의 인기가 지속되면서 메이크업 도구의 사용도 증가하는 추세다. 그런데 그런 만큼 세균에 방치된 메이크업 도구에 의한 피부 트러블 사례도 늘어나고 있다

매일 사용하는 스펀지와 브러쉬 등 메이크업 도구는 세균의 온상지가 되기 쉽다. 메이크업 시 제품의 잔여물이 도구에 남고, 외부 환경에 노출되면 세균 번식이 쉽기 때문. 이에 피부에 직접적으로 닿는 메이크업 도구를 청결하게 관리해야 피부 건강을 지킬 수 있다.

메이크업 도구 전문 브랜드 리얼테크닉(Real Techniques)의 김재혁 부장은 “메이크업 브러쉬나 스펀지의 화장품 잔여물이 공기 중에 노출되면 미생물 번식의 원인이 된다”며 “세척방법을 준수해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전용 세척제나 샴푸와 비누 등을 이용, 파운데이션 브러쉬는 2주일에 1번 이상, 스펀지와 아이라이너, 립 브러쉬는 가급적 매일 세척하는 것을 권한다”고 조언했다.

리얼테크닉은 다음과 같이 메이크업 브러쉬와 스펀지의 세척 및 관리법을 소개했다.

메이크업 스펀지는 먼저 미온수에 담가 충분히 적셔준다. 이후 세척제나 샴푸, 비누를 이용해 거품을 내주고 거품을 깊숙이 흡수 시켜준다. 흐르는 물에 깨끗이 세척해 거품기를 완전히 제거하고 수건을 이용해 스펀지의 물기를 닦아주면 세척과정은 끝난다. 마지막으로 통풍이 잘 되는 그늘에서 건조시킨다.

소모품인 메이크업 스펀지의 수명은 1달 반~2달 가량이다. 1회 사용 후 바로 세척하는 것을 권하나 너무 잦은 세척은 오히려 스펀지를 상하게 할 수 있는 만큼 소재를 잘 파악한 후 세척 횟수를 정하는 것이 좋다.
/사진=리얼테크닉
/사진=리얼테크닉
메이크업 브러쉬 경우에도 먼저 브러쉬 모에 물을 충분히 적셔준다. 이때 브러쉬 모와 대의 경계에 물이 들어가지 않도록 세워서 적시는 것에 주의해야 한다. 세척제와 샴푸 등을 브러쉬에 바로 사용하지 않고 거품물(세척제 또는 샴푸와 물의 비율 7:3)에 담가 손바닥을 활용해 한쪽 방향으로 브러쉬 모를 돌리며 세척한다. 잔여물이 남지 않도록 브러쉬를 흐르는 물에 깨끗이 헹구고 브러쉬 모 끝을 모아서 모양을 잘 잡아준다. 통풍이 잘 되는 곳에서 모양이 망가지거나 눌리지 않게 눕혀서 말리고 완전히 건조되면 손으로 브러쉬 모를 털어서 원래 모양으로 만든 후 사용한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