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시호, 아들 얘기에 눈물 또 눈물… 수의 안입고 재판장 나온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시호 아들. 사진은 장시호씨.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장시호 아들. 사진은 장시호씨.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이지훈 변호사가 "장시호씨는 사실 아들 이름만 나와도 많이 운다"고 말했다. 이지훈 변호사는 장시호씨 변호인이다.

이 변호사는 오늘(19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최순실씨가 구치소에 들어가기 전에 재산을 숨겨 놓았는데 그것을 알고 있는 유일한 사람이 장씨다. 최씨는 형을 오래 살 테니까 본인은 빨리 나와서 그 재산을 가지고 가려고 일부러 태블릿PC 넘긴 것이다, 이런 분석도 있다. 어떻게 보는가'라는 질문에 "장씨도 처음에는 고민을 많이 했다"고 대답했다.

그는 "그것은 사실이다. 태블릿PC 등이 공개됐을 때 본인에게도 피해가 오지 않을까 이런 생각도 했었는데, 내가 그런 얘기를 했었다. 국정 농단 사건, 국민의 공분을 산 이런 사건에 있어서 선처를 받고 싶다면 그 사람의 마음을 움직여라. 본인이 진정성 있게 반성하고 자백하고 실체를 정확하게 밝혀라"라고 말했다.

이어 '장씨는 뭐라고 했는가'라는 질문에 "많이 공감했다. 이것을 가지고 오랜 시간 얘기를 했었고, 본인도 거기에 대해서 많이 수긍을 했다. 맞는 얘기 같다고 해서 태블릿PC 같은 것을 제출하게 된 것이다"라고 대답했다.

그는 '장씨의 아들 사랑이 대단하기 때문에, 그것도 마음을 움직이는 데 결정적인 영향을 줬을 것이다. 이것은 맞는가'라는 질문에 "그런 부분도 있겠다. 당연히 없다고 할 수 없겠지만 수사 과정에서 아들 얘기가 나오자 갑자기 자백을 했다, 이런 것도 사실 좀 오보"라고 말했다.

이어 "장씨는 아들 얘기를 나와도 잘 안 하려고 한다. 아들 이름만 나와도 많이 운다. 아직까지 한 번도 얼굴을 안 봤는데, 그 이유가 아들 얼굴을 보면 본인이 견딜 수가 없을 것 같다. 사진도 안 보고, 편지도 안 보고 그런다"고 대답했다.

그는 "장씨 조사 과정에서 아들 얘기가 한 번 나왔다. 장씨가 하도 많이 울어가지고 그날 조사를 못했다. 이번 재판 과정에서 수의를 안 입고 나온 것도 다른 의도는 아니고, 아들이 어린데 커서 이런 모습을 보여 주고 싶지 않다. 그런 것들 때문에 사복을 입고 나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장씨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에게 최씨 태블릿PC를 넘겨줬다. 해당 태블릿 PC는 JTBC가 보도한 것과 다른 것으로 최씨가 2015년 7월부터 11월까지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