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영장 기각 대선 주자 반응, "유감" "굴복" "좌절" "정의" "이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용 영장 기각. 사진은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이재용 영장 기각. 사진은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이재용 영장 기각과 관련, 야권 대선 주자들이 오늘(19일) 입장을 밝혔다.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 측 김경수 민주당 의원은 이날 "뜻밖이다. 매우 유감스럽다. 이번 일로 박영수 특별검사팀 수사가 위축돼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특검은 필요하다면 더 엄중한 보강 수사를 통해 진실을 규명하고 사법 정의를 바로 세워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풀려났다. 법이 정의를 외면하고 또다시 재벌 권력의 힘 앞에 굴복한 것이다. 대한민국이 재벌공화국임이 다시 한 번 증명됐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이 부회장은 박근혜 대통령, 최순실씨에게 뇌물을 갖다 바치고 그 대가로 편법 경영 승계의 퍼즐을 완성했다. 재벌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토대이며, 친일 부패 독재 세력의 실체다"라고 밝혔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이 느낄 좌절감을 생각하니 가슴이 답답해진다. 이익은 사유화하고 손실은 사회화한다는 말을 다시 한 번 절감한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역시 삼성이 세기는 세구나라는 인식을 깨뜨리지 못하면 대한민국의 미래는 어둡다. 법이 강자 앞에 무릎을 꿇는 한 정의는 길을 잃게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이날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 "그것(기각)이 정의로운가에 대해서 국민들은 정서적으로 많은 거부감을 가지고 있다"면서도 "사법부의 판단에 대해 우리가 늘 존중하는 입장을 갖는 것이 법치의 정의를 지키는 길이다"라고 말했다.

안 지사는 '존중한다는 뜻인가'라는 질문에 "존중이라는 표현보다는, 그것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야 한다. 소명이 부족해서 영장이 기각됐다고 (사법부가) 판단했다면, 특검이 또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겠는가"라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의 있다. 법률적 다툼 여지가 있다는 법원의 이 부회장 구속영장 기각 사유는 납득하기 어렵다. 유전무죄, 무전유죄 사회에서 정의가 바로 설 수 없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특검의 영장청구 사유는 여전히 국민의 명령이다. 반드시 영장 재청구를 통해 부패 척결, 재벌 개혁 의지를 보여 줘야 한다. 꼭 국민과 함께 사법 정의를 바로 세우겠다"고 밝혔다.

앞서 조의연 서울중앙지방법원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4시53분 이 부회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 18시간 만에 특검의 구속영장 청구를 기각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3.09상승 25.7210:52 05/06
  • 코스닥 : 969.65상승 2.4510:52 05/06
  • 원달러 : 1124.80상승 2.210:52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0:52 05/06
  • 금 : 67.76상승 3.3810:52 05/06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관계장관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강연하는 유승민
  • [머니S포토] 합당 논의?, 국힘 김기현 기다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