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영장 기각, "박근혜-최순실 '동체' 모르고 거액 기부 말도 안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용 영장 기각. 사진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임한별 기자
이재용 영장 기각. 사진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임한별 기자

국민의당은 "법원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구속 영장을 기각한 것은 결코 박근혜 대통령의 뇌물죄 혐의에 면죄부를 준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양순필 국민의당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오히려 이 부회장에 대한 영장이 기각됨에 따라 피의자 박근혜에 대한 특검의 직접 조사 필요성이 더 절실해졌다"고 주장했다.

양 부대변인은 "법원이 특검이 청구한 이 부회장에 대한 구속 영장을 기각한 것은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받으라는 것이다. 삼성이 최순실씨, 정유라씨, 미르재단 등에 준 거액이 뇌물이 아니라고 판단한 것이 절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거대 기업 삼성이 아무런 대가도 없이 권력의 위세에 눌려 수백 억원을 내놓았다고 믿는 국민은 없다. 또 막강한 정보력을 가진 삼성이 박 대통령과 최씨가 '동체'라는 것을 모르고 거액을 기부했다는 것도 말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양 부대변인은 "수많은 국민들은 여전히 '삼성이 최씨 일당과 이들이 만든 각종 재단에 내놓은 돈은 제일모직 합병 등의 대가로 사실상 박 대통령에게 제공한 뇌물'이라고 의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청와대는 이 부회장에 대한 구속 영장 기각이 박 대통령의 뇌물죄 혐의에 대한 면죄부가 아님을 명심하라"고 덧붙였다.

앞서 조의연 서울중앙지방법원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새벽 4시53분 이 부회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 18시간 만에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구속영장 청구를 기각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6.10상승 9.9118:03 06/24
  • 코스닥 : 1012.62하락 3.8418:03 06/24
  • 원달러 : 1134.90하락 2.818:03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8:03 06/24
  • 금 : 73.43상승 0.9118:03 06/24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