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지열, 조의연 판사 이재용 영장 기각에 "담임 선생님 같은 분이… 나도 황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양지열. 조희연 판사. 이재용 영장 기각. 사진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임한별 기자
양지열. 조희연 판사. 이재용 영장 기각. 사진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임한별 기자

양지열 변호사가 조의연 판사에 대한 실망감을 표출했다. 양지열 변호사는 오늘(19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조의연 판사는 사법연수원 때 담임 선생님 같은 분이다"라고 말했다.

양 변호사는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조 판사 이름이 있어 깜짝 놀랐다"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담당했다. 아침에 뉴스를 보고 나도 뜻밖이었다. 뒤통수를 맞은 느낌"이라고 밝혔다.

그는 "영장이 발부될 것 같았다. 너무 구체적이었고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전략적으로 접근한 것이 다 혐의를 쪼갰다. 제3자 뇌물죄, 그냥 뇌물죄, 청문회 위증, 횡령 등이었다. 대가 관계를 바라지 않고 돈을 그냥 준 것은 회사에 손해를 끼친 것이다. 특검이 머리를 정말 잘 썼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생각이 짧은 변호사라 그런지 왜 기각됐는지 모르겠다. 조 판사는 소심할 정도로 섬세한 스타일이다. 국민적 여론을 고려해서도 웬만하면 영장 기각을 못 시킬 것 같았다. 뜻밖의 결과가 나와 나도 황당하다"고 밝혔다.

앞서 조 판사는 이날 이 부회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 끝에 특검의 구속영장 청구를 기각했다. 앞서 특검은 지난 16일 430억원대 뇌물공여 등의 혐의로 이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한 바 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5%
  • 25%
  • 코스피 : 3240.79하락 27.1418:01 06/21
  • 코스닥 : 1010.99하락 4.8918:01 06/21
  • 원달러 : 1134.70상승 2.418:01 06/21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21
  • 금 : 70.98하락 1.3718:01 06/21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 [머니S포토]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전 기념촬영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아동학대 대응 현장 간담회 발언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