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선 "5학년때 '살인의 추억' 출연…반복된 촬영에 충격 받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996년 아역배우로 데뷔해 영화 ‘살인의 추억’, 드라마 ‘매직키드 마수리’, ‘빠스껫 볼’, '마녀보감’ 등 다채로운 작품에 출연한 배우 정인선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정인선/사진=레인보우 미디어
▲정인선/사진=레인보우 미디어
bnt와 함께한 이번 화보는 총 3가지 콘셉트로 진행됐다. 첫 번째 촬영에선 네이비 톤의 니트 원피스에 스트라이프 리본 스카프로 포인트를 살리며 사랑스러운 모습을 담아냈다. 이어진 두 번째 콘셉트에선 플라워 드레스에 레드 립스틱을 바르고 관능적인 매력을 뿜어냈다. 마지막 촬영에선 ‘청청패션’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걸크러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정인선은 ‘맨몸의 소방관’과 ‘푸른 바다의 전설’이 동시간대 경쟁을 하게 된 소감을 묻자 “애초 동시간대 방영될 것을 알고 있었다. 굳이 높은 시청률이 아니더라도 입소문을 타고 좋은 작품이라는 것을 인정받을 수 있다면 그걸로 만족스러울 것 같다”고 전했다.

‘맨몸의 소방관’에서 인물에 대한 연구를 많이 했다는 그는 “어떻게 하면 좀 더 상속녀 같아 보일 수 있을까 생각하다 보니 걸음걸이에 신경을 많이 썼다”고 얘기했다. 또한 현장 분위기 메이커로 이준혁을 언급하면서 “모든 스태프들과의 호흡과 현장 분위기가 좋아 황영 내내 즐거웠던 작품”이라고 말했다.

‘마녀보감’에서 1회 출연만으로 엄청난 존재감을 드러내 호평을 받은 그에게 소감을 묻자 “너무 감사하게도 첫 회 출연 후 호평을 받았다. 감독님이 뒷부분에 다시 부를 거라고 말씀해 주셨는데 정말 다시 한 번 불러주셔서 감사했다”고 말했다.

염정아에게 분노 퍼붓는 연기가 어렵진 않았는지 묻는 질문엔 “어떻게 퍼붓는 연기를 할 수 있을까 걱정이 많았는데, 선배님이 정말 배려를 많이 해주셔서 편하게 촬영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얘기했다.
▲정인선/사진=레인보우 미디어
▲정인선/사진=레인보우 미디어
한편 살인의 추억에서 범인의 단서를 제공하는 꼬마 역할로 등장했던 그는 “당시 초등학교 5학년이었는데, 한 장면을 찍기 위해 3일을 똑같은 장소, 똑같은 시간에 찍는 것도 충격적으로 다가왔다”고 전했다.

그리고 출연하고 싶은 예능에 대해선 ‘정글의 법칙’에 나가보고 싶다며 “나의 숨겨진 생존 본능을 자극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6.10상승 8.5818:03 04/23
  • 코스닥 : 1026.82상승 1.1118:03 04/23
  • 원달러 : 1117.80상승 0.518:03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8:03 04/23
  • 금 : 62.25하락 1.4618:03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