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올해 첫 대설주의보, 오늘 대한 미세먼지 '보통'… 눈, 낮에 대부분 그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올해 첫 대설주의보, 오늘 미세먼지. 서울과 수도권에 대설주의보가 내린 20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앞 횡단보도에서 출근길 시민들과 학생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 올해 첫 대설주의보, 오늘 미세먼지. 서울과 수도권에 대설주의보가 내린 20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앞 횡단보도에서 출근길 시민들과 학생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에 올해 첫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다. 대한인 오늘(20일) 서울 올해 첫 대설주의보가 내린 가운데 미세먼지 예보 등급은 전국 모든 권역이 '보통'수준을 밑돌 것으로 알려졌다.

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 호남과 일부 경남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다. 예상 적설량은 강원영동, 제주산간, 울릉·독도 5~20㎝, 강원영서, 경북북동산간 경북북부동해안 3~8㎝, 그 밖의 전국은 1~5㎝정도다.

수도권 지역의 눈은 서서히 약해져 눈구름이 남동진하면서 눈은 대부분 낮에 그치겠지만 호남서해안과 제주도는 오후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경기와 충청, 전북과 경남 일부 지역에도 대설 특보가 발효됐고 서울 올해 첫 대설주의보로 곳곳에서 교통사고가 속출했다.

서울시는 폭설로 인한 시민 불편을 줄이기 위해 출근 시간 대중교통 운행을 늘리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지하철과 버스의 집중 배차 시간은 오전 7시부터 9시 30분까지로 30분 늘어났고, 추가 지하철 투입도 고려하고 있다.

또, 강설로 인해 도로가 어는 곳은 버스가 우회해 서울교통정보센터나 120 다산콜센터에서 우회 노선을 확인해야 한다.

한편 오늘(20일) 미세먼지는 오전에는 국외에서 유입된 대기오염물질이 국내로 잔류하여 동쪽지방과 제주도는 ‘한때 나쁨’ 단계를 보이다 오후 들면서 대기의 흐름이 점차 원활해져 전국 ‘보통’ 단계를 회복하겠고, 서쪽지방은 종일 ‘보통’ 단계를 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