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설문조사] 설 연휴, 평균 3.8일 쉬고 53만5000원 쓴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직장인의 88.1%가 이번 설 연휴의 대체휴일에 쉬는 것으로 나타났다.

휴넷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직장인 792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에 따르면 전체의 88.1%가 대체휴일에 쉬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대체휴일제가 처음 도입된 2014년 추석 당시 보다는 13.7%P, 작년 설 연휴에 비해 0.3%P 늘어난 수치이다.

그러나 기업 규모별로는 여전히 차이를 보였다. ‘외국계 기업’ 100%, ‘공기업’ 95.7%, ‘대기업’ 92.5%, ‘중견기업’ 86.5%, ‘중소기업’ 85.4%가 대체휴일제를 실시한다고 답한 것. 2014년 추석부터 2016년 설, 2017년 설까지 세 번에 걸친 휴넷 설문조사 결과에서 세 번 모두 중소기업이 대체휴일제 실시에 가장 낮은 비율을 보여 제도 적용에 소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휴넷
/사진=휴넷
대체휴일제를 시행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사업주 재량이어서’라는 응답이 46.8%로 가장 많았고 ‘서비스직 등 직군 특성상 어쩔 수 없어서’ 29.8%, ‘업무량이 많거나 업무가 바빠서’ 23.4% 등의 순서였다.

또한 이번 연휴는 평균 3.8일을 쉴 것으로 조사됐다. 대체휴일을 포함해 ‘4일’을 쉰다는 의견이 57.8%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5일’ 17.2%, ‘3일’ 12.8% 순이었다. 이외에 ‘2일’ 5.9%, ‘1일’ 2.8%, ‘6일 이상’ 2.4%, ‘하루도 쉬지 않는다’가 1.1%였다.

한편, 이번 설 연휴에 지출할 예상 비용은 평균 53만5000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설 예상 비용(55만8000원) 보다 2만 3000원 정도 하락한 금액이다. ‘30만원 이상~50만원 미만’이 31.4%로 가장 많았으며, ‘50만원 이상~70만원 미만’이 25.1%로 뒤를 이었다. ‘10만원 이상~30만원 미만’ 16.3%, ‘70만원 이상~100만원 미만’ 15.9%, ‘100만원 이상’ 8.8%, ‘10만원 미만’은 2.4%순이었다.

지출 비용은 결혼 유무에 따라 차이를 보였는데, 기혼자는 평균 56만 4천원을 예상해 평균 37만원을 쓸 것이라는 미혼자보다 19만 4천원 가량 더 지출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작년과 비교해서 설에 지출하는 비용은 ‘작년과 비슷하다’는 의견이 70.2%를 차지했다. ‘작년보다 늘어났다’는 22.3%, ‘작년보다 줄었다’는 7.4%였다.

지출예산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항목은 절반이 넘는 65.0%가 ‘부모님∙가족 용돈’이었으며, ‘선물 구입’ 13.5%, ‘차례상차림’ 11.1%, ‘교통비’ 5.2% 순이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