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혁 "진지한 이미지를 바꾸는 게 숙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패션매거진 <싱글즈>가 군대 제대 이후 첫 작품인 드라마 ‘터널’에서 30년을 시간 여행해 온 형사 박광호로 출연하는 배우 최진혁의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사진=싱글즈
/사진=싱글즈
볼링장, 오락실, 다트 게임 등을 배경으로 촬영된 이번 화보에서 배우 최진혁은 그 동안 작품에서 연기한 무게 잡는 진지한 캐릭터에서 볼 수 없었던 장난기 가득한 눈빛을 공개했다. .

실제 그는 사람들이 배우 최진혁을 기억하며 ‘상속자들’에서 연기한 김원처럼 진지하고 무거운 이미지를 먼저 떠올리는 것이 본인의 고민이라고 말했다.

이번 OCN 오리지널 드라마 <터널> 에서는 배우 윤현민과 호흡을 맞춘다. 그와의 티격태격 브로맨스 케미를 위해 촬영 전부터 대본 리딩이나 연습도 함께 하고, 둘이서 술자리도 자주 가졌다고.

“분위기를 주도하려고 노력해요”라며, “힘들게 작업하고 있는데 분위기까지 무거우면 더 괴롭잖아요, 그래서 스태프들에게 장난도 많이 치며 분위기를 편하게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어요. 그게 주연의 역할 중 하나라는 생각도 하죠”라며 작품에 대한 책임감을 전했다.

그리고 스타가 되는 것도 좋지만 그보다 먼저 진짜 배우, 정말 연기 잘하는 배우가 되는 것이 꿈이라며 “사람들이 갖고 있는 이미지를 바꿀 필요는 있어요.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해야 하는 배우이기 때문이죠. 앞으로 제가 풀어야 하는 숙제라고 생각해요.” 라며 이번 ‘터널’이란 작품을 통해 배우 최진혁이 할 수 있는 캐릭터가 꽤 다양함을 알리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사진=싱글즈
/사진=싱글즈
한편 배우 최진혁의 화보는 당당한 싱글들을 위한 <싱글즈> 2월호와 즐거운 온라인 놀이터 <싱글즈> 모바일에서 만나볼 수 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