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러운 잠' 대통령 풍자 논란, 표창원 주최 '곧바이전'… 새누리 "인격살인, 성희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러운 잠. 표창원 그림. 곧바이전 포스터. /자료=트위터 캡처
더러운 잠. 표창원 그림. 곧바이전 포스터. /자료=트위터 캡처

표창원 의원이 기획한 그림 전시회 ‘곧바이전(곧, BYE! 展)’에 등장한 작품 '더러운 잠'이 논란이 되고 있다. 표창원 민주당 의원이 지난 20일부터 국회의원회관에서 그림 전시회 곧바이전을 열고 있는 가운데, 대통령 나체가 묘사된 풍자 그림 '더러운 잠'이 전시돼 새누리당이 반발하는 등 갈등이 빚어지고 있다.

표창원 의원은 '표현의 자유를 향한 예술가들의 풍자 연대'와 함께 그림 전시회 곧바이전을 열었다. 이 전시회는 30일까지 국회 의원회관 1층 로비에서 진행된다.

문제의 그림은 '더러운 잠'이라는 제목의 작품이다. 이 그림은 프랑스 유명화가 에두아르 마네의 '올랭피아'를 패러디한 작품으로, 원작과 마찬가지로 인물이 나체로 등장한다.

그림에는 박 대통령을 묘사한 듯한 인물이 잠자는 모습, 세월호 침몰을 묘사한 벽그림, 박정희 전 대통령 초상 사진, 사드라고 적힌 미사일 등이 그려져 있다. 주사기를 들고 있는 최순실씨의 모습도 보인다.

세월호 참사 당시 초기 7시간 행적을 두고, 대통령이 비선진료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 등 최근 현안에 대한 풍자를 시도한 그림으로 보인다.

새누리당은 이같은 그림이 전시된 것을 확인한 뒤 강력하게 반발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예술인들의 건전한 시국비판은 존중받아 마땅하지만 정도를 넘어선 행위는 분노를 부추기는 선동이고 표현의 자유를 빙자한 인격살인 행위와 다를 바 없다"며 전시를 비판했다.

또 "전시회 내용도 문제지만 표 의원이 이 전시회를 기획했다는 점이 큰 논란이 되고 있다"며 표 의원 또한 성토했다. 그는 "풍자를 가장한 인격모독과 질 낮은 성희롱이 난무하고 있다"며 거듭 전시를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국회의원의 자질을 떠나 표 의원의 사고와 인성에 심각한 결함이 있는 것이 분명하다"며 표 의원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왜곡된 시각으로 시류에 편승하고 지지자들에 아부하려는 것은 국민의 대표이자 헌법기관으로서 갈등을 조정하고 국민화합에 앞장서야 할 국회의원이 할 일이 아니다. 국회의원으로서 국정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책임 있는 역할부터 하는 것이 도리란 점을 깨닫기라도 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2%
  • 28%
  • 코스피 : 3058.85상승 63.8711:47 02/25
  • 코스닥 : 928.08상승 21.7711:47 02/25
  • 원달러 : 1109.70하락 2.511:47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11:47 02/25
  • 금 : 62.89하락 0.6511:47 02/25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김종인 "코로나 백신, 정부 말대로 접종 가능할지 매우 불확실"
  • [머니S포토] 보건소에 도착한 코로나19 백신
  • [머니S포토] 김태년 "야당, 백신의 정치화는 국민안전에 도움안돼"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