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바른정당, 나에게 이렇게 대응할 것인가"… 장제원 "직접 전화해 꾸짖듯 말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사진=사진공동취재단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장제원 바른정당 대변인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바른정당 브리핑 내용에 대해 직접 전화를 걸어와 꾸짖듯 말했다"고 폭로했다.

장 대변인은 어제(23일) 국회에서 오후 브리핑을 한 뒤 기자들을 만나 "'민생 현안에 집중하라'는 나의 대변인 브리핑이 나간 뒤 황 총리가 나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왔다"고 말했다.

그는 "황 총리는 '바른정당이 나에 대해 이렇게 대응할 것인가. 장 대변인의 생각인가. 논평을 장 대변인이 직접 쓴 것인가'라며 꾸짖듯 말했다. 당의 기조를 대변하는 입장에서 전했는데 (황 총리가) 꾸짖듯 말해 당황했다"고 밝혔다.

장 대변인은 "개인에 대한 불만이 아닌 브리핑에 대한 항의이고 압박이라고 생각해 당 지도부에 알리고 논의 끝에 성명을 발표하게 됐다. 4~5분 통화하면서 (황 총리에게) 미안하다는 말은 못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황 총리의 기자회견 내용은 현직 대통령의 신년 구상에 버금갔다. 국민들의 걱정을 대변한 야당의 건전한 비판을 겸허하게 받아들이지 못하고 격하게 반응하는 것은 야당에 대한 재갈 물리기이자 독재적 발상"이라고 밝혔다.

장 대변인에 따르면 정병국 바른정당 신임 대표를 비롯해 김영우 바른정당 의원, 황영철 바른정당 의원도 황 총리의 전화 항의에 우려를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장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통해 "(황 총리가) 권한, 역할 범위를 뛰어넘어 모든 국정 현안을 해결하겠다고 한다. 오로지 민생 현안에만 집중하길 촉구한다"고 비판한 바 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