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조카 병역기피 논란, "반기상씨는 '형이 몰랐을리 없다'고 하는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반기문 조카. 사진은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반기문 조카. 사진은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는 오늘(24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친동생, 조카 범죄 행위에 대해 잘 모른다는 말로 비켜가고 있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통령이 됐을 때도 자신의 친인척이 비리, 국제적 범죄에 관여한 데 대해 '난 몰랐다, 책임 없다'고 할 것인가. 그렇다면 대통령 후보로서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대한민국의 역대 대통령들은 친인척과 주변 인사 등 결국 가까운 사람을 관리 못해 국민의 실망을 얻었다. 주변 관리를 못했다는 것은 대통령의 권력을 나눠 주거나 대통령의 권력으로 사적 이익을 편취하는 친인척 주변 인사 관리 못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주로 형, 그 다음에 지연과 학연으로 이어진 측근 인사 등이 주로 대통령을 활용해 개인의 이권에 개입하거나 권력을 향유해 부정부패에 연루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반 전 총장은) 자기 주변 사람들을 어떻게 관리할 지 정확히 말해야 한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가 주변 사람을 관리를 못하면서 국정 농단, 헌법을 위반한 것 아니었는가"라고 말했다.

이어 "수많은 사람들이 '반기문 대통령'을 활용해 이권에 개입하고 큰소리를 칠 텐데, 이것이 잘 모른다는 말로 넘어갈 수 있는 사안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더구나 조카 반주현씨는 병역기피자라는데, 이것은 심각하지 않은가. 반기상씨 말로는 '형이 몰랐을 리 없다'고 하는데, (반 전 총장이) 아무 조치 안 한 것인가. 이 문제는 본격 검증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적어도 설 전에는 국민들에게 '잘 모른다'는 말 이상의 이야기를 해야 한다. 친인척 관리에 대해 잘 모른다고 하고, 돈이 없어 정당을 택한다는 태도로 어떻게 대통령을 하겠다는 것인가. 설 연휴에 모이는 유권자들이 이 정도의 이야기를 듣고 대통령 후보로 적절하다고 판단할 리가 없다"고 비판했다.

앞서 한겨레는 이날 "반 전 총장 조카 반주현씨가 장기간 병역기피자로 지명수배받고 있는 사실이 확인됐다. 반 전 총장이 조카 병역기피 사실을 알고 있었을 것이라는 친동생의 증언도 나왔다"고 보도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18:03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18:03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18:03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18:03 01/19
  • 금 : 54.19하락 1.218:03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