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신용평가모델에 AI 머신러닝 적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한카드, 신용평가모델에 AI 머신러닝 적용
신한카드는 인공지능(AI) 머신러닝 기술을 적용해 신용평가시스템을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고객 대출심사 시 비금융데이터를 활용해 보다 합리적인 금리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나이스신용평가정보와 공동으로 개발한 이번 시스템은 중금리 특화 신용평가모델로 신용도 판단이 어려운 사회 초년생이나 중금리 대출을 주로 이용하는 고객을 주 대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신한카드는 동일한 신용등급자에게도 차별화된 심사전략을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고객의 카드포인트 적립 및 승인 패턴, 상담정보 등 총 180여개의 비금융데이터를 발굴해 대출심사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지금까지 중금리대출 이용 고객은 신용도 판단이 어려워 한도·금리 등에서 신용도보다 높은 금리를 적용받는 경우가 많았다. 비금융데이터를 적극 활용하면 중신용자는 물론 금융거래정보가 부족한 고객에게도 보다 합리적인 대출심사가 가능해진다.

강필성 고려대학교 교수는 “이번 신한카드의 머신러닝 기술 도입으로 새로운 신용평가시대로 전환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