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대 전현진 교수팀 "우울증 심할수록 미용 성형 경험 높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호남대 전현진 교수
▲호남대 전현진 교수
스트레스와 우울증이 심한 중년 여성일수록 미용성형 경험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호남대학교 뷰티미용학과 전현진 교수팀은 한국미용학회지 최근호에 '중년여성의 스트레스 및 우울이 미용성형수술에 미치는 영향' 주제 연구 논문을 통해 스트레스·우울 정도와 미용수술의 상관성을 분석해 이같이 밝혔다.

전 교수팀이 2015년 4월 광주광역시에 거주하는 40∼59세 중년여성 200명을 대상으로 한 이번 연구에서 스트레스와 우울감이 높은 여성이 가장 많이 선택하는 미용성형은 필러·보톡스 시술인 것으로 확인했다. 특히 외모 콤플렉스 등 외모·신체 스트레스가 큰 여성은 적은 여성보다 코 수술, 필러·보톡스, 주름제거수술을 더 많이 받았다.

코 수술을 받은 중년여성 23명 중 16명(69.6%), 주름 제거수술을 받은 15명 중 11명(73.3%)이 외모·신체 스트레스가 높은 여성이었다.

업무 압박감 등 직업 스트레스가 큰 여성은 적은 여성보다 라식·라섹을 더 많이 받았다. 라식·라섹 수술을 받은 50명 중 30명(60%)이 직업 스트레스가 상대적으로 큰 여성이었다.

사회 스트레스가 큰 여성은 적은 여성보다 주름제거수술을, 가족 스트레스가 큰 여성은 적은 여성보다 기미·주근깨·반점제거를 더 많이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정서적 우울감이 큰 여성이 가장 많이 선택하는 미용성형은 필러·보톡스였다. 이번 연구에서 필러·보톡스를 받은 전체 32명 중 23명(71.9%)이 정서적 우울감이 큰 여성이었다.

이어 코수술을 받은 여성 23명 중 18명(78.3%), 주름제거수술을 받은 여성 15명 중 14명(93.3%), 지방 주입술을 받은 여성 8명 전체(100%), 모발이식수술을 받은 여성 9명 중 8명(88.9%)이 정서적 우울감이 컸다.

전현진 교수는 "성형은 신체적·사회적 변화로 겪고 있는 중년의 위기감을 극복하기 위한 방법 중 하나라는 것이 확인됐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부정적으로 여겨졌던 미용 성형의 사회적 인식이 중년 여성의 정서적 치유의 수단으로 활용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7.33상승 2.67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