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지난해 순이익 1조3451억원 기록… 통합효과로 4년 만에 최대 순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KEB하나은행
/사진=KEB하나은행

하나금융그룹이 지난 2012년 외환은행을 인수한 이래로 연간 기준으로 최대 실적을 올렸다. 24일 하나금융은 지난해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으로 1조3451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47.9%(4354억원) 증가한 수치다. 대출이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이에 따른 이자이익이 늘어난 영향이 컸다. 판매 관리비 등 비용도 줄었다.

다만 4분기에는 일회성 비용 증가로 3분기(4501억원)보다 순이익이 크게 줄어 1050억원에 그쳤다. 특별퇴직에 따른 퇴직급여 2310억원과 환율상승에 따른 환산 손실 1417억원 등 3727억원의 일회성 비용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2012년 달성한 1조1504억원을 뛰어넘는 최대 실적을 내면서 하나금융의 자본과 자산 적정성도 상승했다.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 추정치는 14.26%로 전년 말(13.31%)보다 0.95%포인트 올랐다. 보통주 자본비율 추정치도 전년 말보다 1.94%포인트 오른 11.73%를 기록했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92%, 연체율은 0.5%로 전년 말 대비 각각 0.35%포인트, 0.18%포인트 올랐다. 대손충당금 전입액은 누적기준 9021억원으로 전년 말 누적 대비 21.4%(3461억원) 줄었다. 이자이익은 전년 말보다 2.3%(1031억원) 증가한 4조6020억원을 올렸다. 판매와 일반관리비는 전년 말 대비 10%(4540억원) 줄었다. 신탁자산을 포함한 총자산은 436조7310억원으로 전년 말보다 29조350억원 늘었다.

주력 계열사인 KEB하나은행은 4분기 1263억원을 포함해 작년 연결기준 1조3872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냈다. 핵심 저금리성 예금이 전년 말보다 15.1%(6조1000억원) 늘어난 데다 중소기업대출과 가계대출이 전년 말 대비 6.4%(4조원), 8.4%(7조4000억원) 증가한 영향이 컸다.

BIS 자기자본비율 추정치는 16.79%로 전년 말(14.65%) 보다 2.14%포인트 상승했다. 보통주 자본비율 추정치도 전년 말보다 2.53%포인트 상승한 13.9%다.

계열사들을 살펴보면 하나카드가 전년 말보다 647% 증가한 75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하나금융투자는 전년 말 대비 순이익이 33.3% 감소한 866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