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경유 가격, 설 연휴 기점으로 진정 국면 예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휘발유·경유 가격. /사진=머니투데이
휘발유·경유 가격. /사진=머니투데이

고공행진 중인 휘발유·경유 가격이 설 연휴를 기점으로 진정 국면에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

28일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지난 26일 전국 1만2000여개 주유소에서 판매하는 휘발유의 평균 가격은 전날보다 0.63원 오른 리터당 1515.40원으로 집계됐다.

휘발유 평균 가격은 지난해 11월 26일 1424.41원을 기점으로 상승하기 시작해 두 달 만에 90.99원(6.4%) 올랐다.

지난 27일 기준 리터당 가격이 2000원을 넘은 주유소들도 전국에서 12곳에 달했다. 제주 제주시 인양주유소가 리터당 2190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비싸며 서울 관악구의 삼화주유소(2097원)가 뒤를 이었다.

경유의 평균 가격은 지난해 11월27일 리터당 1220.03원에서 오르기 시작해 지난 26일 1307.01원까지 오르는 등 비슷한 흐름을 보였다. 특히 두 달 새 86.98원(7.1%)이나 올랐다. 그러나 국제 휘발유·경유 가격의 기준인 국제유가가 소폭 하락하고 있어 이 같은 상승세는 설 연휴를 지난 뒤 한풀 꺾일 전망이다.

브렌트유의 배럴당 가격은 지난 6일 57.10달러를 찍은 뒤 26일 56.24달러로 하락했다. 미국 서부텍사스산원유(WTI)도 지난해 12월28일 배럴당 54.08달러로 정점을 찍은 뒤 이후 등락을 거듭하다 지난 26일 53.78달러로 장을 마쳤다. 두바이유도 지난 3일 54.65달러로 정점에 올랐다가 26일 53.86달러로 내려갔다.

한국석유공사는 유가예보를 통해 다음 주(1월29∼2월4일) 보합세를 예상했다. 휘발유는 이번 주 예측가와 똑같은 ℓ당 1515원, 경유는 이번 주 예측가보다 소폭(2원) 낮춘 리터당 1304원을 전망했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