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표준단독주택가격 4.75%↑… 상위 5개지역 ‘제주·부산·세종·대구·서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 1월1일 기준 전국 표준단독주택 공시가격 변동률이 전국 평균 4.75%로 조사돼 전년 변동률 4.15%에 비해 상승폭이 다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국토부
올 1월1일 기준 전국 표준단독주택 공시가격 변동률이 전국 평균 4.75%로 조사돼 전년 변동률 4.15%에 비해 상승폭이 다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국토부
전국 표준단독주택가격 변동률이 4.75%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평균보다 상승률이 높은 상위 5개 지역은 ‘제주·부산·세종·대구·서울’ 순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올해 1월1일 기준 전국 표준단독주택 22만호에 대한 가격을 2일 발표했다.

단독주택은 아파트, 연립, 다세대 등 공동주택을 제외한 주택으로 다가구주택, 다중주택, 용도혼합 주택을 포함한 418만호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4.46%, 광역시 5.49%, 시·군 4.91% 상승했다. 이는 제주·부산·세종 등의 전반적인 주택 매입수요 증가, 국지적 개발사업 추진에 따른 인근 지역 주택가격 상승, 지역 간 공시가격 균형성 제고 노력 등의 여파 탓으로 풀이된다.

수도권보다 광역시와 시·군 지역의 가격 상승폭이 큰 지역은 제주·부산·세종 등 개발 사업이 활발한 일부 지역의 높은 가격상승률이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다.

시·도 별로는 제주(18.03%), 부산(7.78%), 세종(7.22%), 대구(6.01%), 서울(5.53%) 등 7개 시·도가 전국 평균(4.75%)보다 상승률이 높았다.

반면 대전(2.56%), 강원(2.84%), 경기(2.93%), 충북(3.08%) 등 10개 시·도는 전국 평균보다 상승률이 낮았다.

제주와 부산은 각종 개발사업 등의 영향, 세종은 정부 이전 관련 개발과 성숙으로 인한 주택 수요의 증가, 대구는 재개발·재건축 등으로 인한 주택가격 파급효과가 주택가격 상승세를 이끈 것으로 분석된다.

서울의 경우 다가구 등의 신축에 따른 단독주택부지 수요증가와 주택재개발사업 영향 등이 변동률에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시·군·구 별로는 전국 평균(4.75%)보다 높게 상승한 지역이 88곳, 평균보다 낮게 상승한 지역이 162곳으로 나타났다.

제주 서귀포시가 최고 상승률(18.35%)을 기록했고 이어 제주 제주시(17.86%), 부산 해운대구(11.01%), 부산 연제구(9.84%), 부산 수영구(9.79%)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경남 거제시(0.36%), 강원 태백시(0.62%), 울산 동구(0.70%) 등은 낮은 상승률을 보였다.

가격공시 대상 표준단독주택 22만호 가운데 2억5000만원 이하는 19만969호(86.8%), 2억 5000만원 초과 6억원 이하는 2만5005호(11.4%), 6억원 초과 9억원 이하는 2749호(1.2%), 9억원 초과는 1277호(0.6%)로 나타났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8:01 09/24
  • 금 : 74.11상승 0.81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