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임원인사] 권오준 회장 2기 체제 출범… 세대교체 초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왼쪽부터) 오인환 철강부문장/철강사업본부장 겸무(사장), 이영기 포스코터미날 대표, 전중선 포스코강판 대표, 황은연 포스코인재창조원장 /사진=포스코 제공
(왼쪽부터) 오인환 철강부문장/철강사업본부장 겸무(사장), 이영기 포스코터미날 대표, 전중선 포스코강판 대표, 황은연 포스코인재창조원장 /사진=포스코 제공

포스코가 2일 조직개편과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는 지난달 25일 포스코 이사회가 권오준 회장 연임추천 이후 조직안정화 조치다.

이번 조직개편의 가장 큰 특징은 철강사업 중심의 포스코 운영을 책임지는 COO(Chief Operating Officer, 철강부문장) 체제를 도입한다는 점이다.

기존 철강부문의 운영은 COO가 책임 경영토록 하고 권오준 회장은 미래 성장동력 확보, 비철강 부문 개혁 등 그룹경영에 집중할 계획이다. COO 체제 도입은 경영자 훈련 프로세스 활성화 방안 중 하나다.

COO로는 포스코 철강사업본부장/자동차강판판매실장 등을 역임한 철강 마케팅분야 전문가인 오인환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시켜 철강사업본부장을 겸무토록 했고, 기술투자본부장에는 해외와 신사업 경험이 풍부한 유성 전무를 부사장으로 승진 보임시켰다.

현 기술투자본부장 장인화 부사장은 김진일 사장 퇴임으로 공석이 된 철강생산본부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그룹사는 주요 회사(대우/건설/에너지/켐텍/ICT) 사장단 전원을 유임시켰다. 포스코강판 대표에는 전중선 포스코 경영전략실장(전무)을 내정했다.

또한 포스코인재창조원 대표에는 황은연 포스코 경영지원본부장(사장)을 내정했고, 포스코터미날 대표에는 이영기 포스코 일본대표법인장을 내정했다.

올해 권오준 회장의 2기 체제가 출범하는 첫 해로 세대교체를 통해 향후 3년간의 과제로 제시된 후계자 육성과 경영자훈련에 초점을 맞췄다는 평가다. 다만 지속적인 구조조정 및 경영쇄신 기조에 따라 그룹 전체 임원수는 전년대비 12% 줄였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8.38하락 26.0414:37 07/26
  • 코스닥 : 1047.93하락 7.5714:37 07/26
  • 원달러 : 1153.70상승 2.914:37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4:37 07/26
  • 금 : 72.25상승 0.8214:37 07/26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 [머니S포토] 국회 국방위, 청해부대 집단감염 긴급현안질의
  • [머니S포토] 송영길 "민주당 후보들 간 지역주의 논란 벌어지는 것 매우 유감스러"
  • [머니S포토] 이준석 "우리당 탄핵으로 서로 헐뜯는 문화 사라지게 했다"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