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 시인, 이탈리아서 ‘국제시인상’ 수상… 아시아 첫 영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은 시인' 고은 시인(맨 왼쪽)이 3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아드리아노 신전에서 이탈리아 로마재단이 주는 제4회 ‘국제시인상’을 수상했다. /사진=뉴스1
'고은 시인' 고은 시인(맨 왼쪽)이 3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아드리아노 신전에서 이탈리아 로마재단이 주는 제4회 ‘국제시인상’을 수상했다. /사진=뉴스1

한국이 낳은 세계적 시인 고은이 3일(현지시간) 이탈리아에서 ‘국제시인상’을 수상했다. 전세계 네번째 수상이자 아시아 시인으로는 최초의 수상이다.

고은 시인은 이날 이탈리아 로마 아드리아노신전에서 열린 시상식에 참석해 에마누엘레에 M.에마누엘레 로마재단 이사장으로부터 수상증서를 받고 기념강연과 함께 시낭송을 했다.

로마재단은 문화예술, 교육, 복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원사업을 하는 이탈리아의 대표적인 문화재단이다. 2006년부터 해마다 국제 시축제 ‘시의 초상(肖像)’를 개최했다. 국제시인상은 2014년 제정했으며 매해 세계적인 시인을 선정·시상한다.

현재까지 국제시인상을 수상한 시인은 아담 자가예프스키(Adam Zagajewski, 폴란드), 하코보 코르티네스(Jacobo Cortines, 스페인), 캐롤 앤 더피(Carol Ann Duffy, 영국) 등 3명이다. 고은 시인은 전세계 네번째 수상자이자 아시아 시인으로는 최초의 수상자가 됐다.

고은 시인은 수상기념 강연에서 “영광에 대한 자세에는 천진난만이 들어있는지 모른다. 나는 그런 다섯살 아이의 기쁨을 느끼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강연에서 일제식민지 시대를 거쳐 해방, 1950년대 폐허, 1970년대 한 노동자의 분신자살 등 암울했던 근현대사의 이야기를 언급했다. 그는 “이런 파란곡절을 지나면서 나는 시대와 자아의 조화를 추구했고 시 한편이 나올 때마다 그 시의 시대는 다른 시대의 미래까지 아울러야 할 사명을 만났다”고 전했다.

고은 시인은 매년 유력한 노벨문학상 수상 후보로 거론되며 다양한 국제적 문학상을 받아왔다. 스웨덴 문학상(2006), 캐나다 그리핀 트러스트상(2008), 이탈리아 국제시문학상(2014), 마케도니아 국제 시축제 황금화관상(2014) 등을 수상했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