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우찬규 소환… 좁혀가는 ‘우병우 조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병우 우찬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가족회사 명의 미술품 비위 의혹과 관련, 우 전 수석의 친척 우찬규 학고재 대표가 4일 오전 참고인 신분으로 서울 대치동 특검으로 소환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우병우 우찬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가족회사 명의 미술품 비위 의혹과 관련, 우 전 수석의 친척 우찬규 학고재 대표가 4일 오전 참고인 신분으로 서울 대치동 특검으로 소환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50)의 직권남용 등 혐의를 조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우찬규 학고재 대표(60)가 4일 출석했다.

우 전 수석의 가족회사 명의 미술품 비위 의혹과 관련해 우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10분쯤 서울 대치동 특검 사무실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했다. 특검팀은 우 전 수석의 가족회사 정강이 보유한 4억원 상당의 미술품을 사들이는 과정에 우 대표가 어떤 편의를 제공한 것이 있는지 등을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우 전 수석은 정강 명의로 모두 4억4000만원 상당의 미술품을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 대표는 우 전 수석의 미술품 매매과정에 관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미술품은 정강의 재무제표에는 올라왔지만 검찰이 지난해 8월 정강 사무실 압수수색을 벌였을 당시 발견되지 않아 탈세 의혹이 불거졌다.

한편 특검팀은 우 전 수석이 문화체육관광부 인사에 부당하게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집중 수사 중이다. 지난달 30일에는 부당 인사의 피해자로 지목된 문체부 관계자 3~4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바 있다.

또 우 전 수석의 직무유기 혐의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 특검팀은 우 전 수석이 민정비서관 및 민정수석 재임기간 중 최순실씨(61·구속 기소) 등의 비리 행위를 묵인 또는 방조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54)의 감찰 활동을 방해했다는 의혹도 수사 중이다. 이와 관련 우 전 수석이 법무부를 통해 특별감찰관실의 예산 집행과정에 개입, 특별감찰관실 활동을 사실상 방해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5:32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5:32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5:32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5:32 01/18
  • 금 : 55.39하락 0.3115:32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