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호 정식 재판 받는다… 법원 “음주운전만 세번째, 죄질 나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메이저리거 강정호씨가 음주 사고를 내고 지난해 12월6일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강남경찰서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메이저리거 강정호씨가 음주 사고를 내고 지난해 12월6일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강남경찰서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음주 뺑소니 사고를 낸 혐의로 벌금형에 약식 기소된 미국 프로야구 선수 강정호(30·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정식 재판에 넘겨졌다.

뉴시스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 김주완 판사는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사고후미조치) 혐의로 벌금 1500만원에 약식 기소된 강씨에 대해 정식재판에 회부했다고 3일 밝혔다.

김 판사는 “약식명령으로 이 사건을 처리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밝혔다. 강씨가 음주운전 전력만 3번째인 데다 도로 한복판에 설치된 가드레일을 들이받아 부순 후 도주해 죄질이 나쁘고 사안이 중대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형사소송법은 약식명령이 청구된 사건에 대해 약식명령으로 할 수 없거나 적당하지 않다고 인정될 경우 정식 공판 절차로 심판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강씨는 지난해 12월2일 오전 2시50분쯤 술에 취해 BMW 승용차를 몰고 자신의 숙소인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호텔로 향하던 중 삼성역 사거리에서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가드레일과 강씨의 승용차 파편이 튀면서 반대차로에 멈춰있던 승용차의 창문 등이 파손되기도 했다. 당시 강씨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 정지 수준인 0.084%로 조사됐다.

강씨는 사고 직후 현장을 벗어나 숙소로 돌아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조사를 벌인 결과 운전자는 강씨였다. 강씨는 음주운전 사실이 알려지면서 “돌이킬 수 없는 잘못을 했고 사고를 낸 순간 해서는 안될 행동을 했다. 많이 후회하고 반성하며 어떤 벌이든 달게 받겠다”고 사과문을 발표했다.

강씨는 지난 2009년 8월과 2011년 5월에도 각각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바 있다. 이번이 세번째로 경찰은 ‘음주운전 삼진아웃제’에 따라 강씨의 면허를 취소했다.

강씨는 2014시즌을 마친 뒤 한국 야수 최초로 포스팅시스템(비공개 경쟁 입찰)을 통해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았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57.55하락 28.3510:41 01/18
  • 코스닥 : 961.72하락 2.7210:41 01/18
  • 원달러 : 1103.60상승 4.210:41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0:41 01/18
  • 금 : 55.39하락 0.3110:41 01/18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김종인과 주호영
  • [머니S포토] 69차 최고위 주재하는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김종인과 주호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