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김상률 전 수석 소환…우병우 직권남용 조사 가능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에 의해 문체부 간부들이 부당하게 경질되는 과정에 관여한 의혹 등을 받고 있는 김상률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비서관이 4일 오후 서울 대치동 특검으로 소환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고승민 기자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에 의해 문체부 간부들이 부당하게 경질되는 과정에 관여한 의혹 등을 받고 있는 김상률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비서관이 4일 오후 서울 대치동 특검으로 소환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고승민 기자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4일 김상률(57)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비서관을 25일 만에 불러 조사 중이다. 특검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관련 의혹 외에 우병우 전 민정수석비서관과 함께 문화체육관광부 인사 찍어내기에 관여한 의혹도 수사할 것으로 보인다.

김상률 전 수석은 문예기금 지원심의에 부당하게 개입한 혐의를 받는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2014년 10월 시, 수필, 아동문학 등 분야의 우수 작가 99명을 선정해 1인당 1000만원을 지원하겠다는 이른바 '아르코문화창작기금사업' 지원 신청을 냈다.

정부는 이때 정무수석실에 보유하고 있던 데이터베이스 등을 토대로 야권인사 지지, 시국선언자 등 지원배제 명단을 추렸는데, 김 전 수석은 김 전 장관 등과 함께 청와대에서 내려온 18명을 심사과정에서 최종 배제하는 데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수석은 2014년 9월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영화 '다이빙벨'의 상영이 결정되자 영화제 지원금 삭감 지시를 내리기도 했다.

특검은 김 전 수석을 상대로 블랙리스트 의혹 외에 문체부 인사 찍어내기에 대한 의혹도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특검은 노태강 전 문체부 체육국장과 진재수 전 문체부 체육정책과장의 인사 조치에 김 전 수석이 개입한 것으로 보고 있다. 김 전 수석은 박 대통령으로부터 이들에 대한 인사조치를 지시받고, 이를 김 전 장관에게 전달하기도 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48하락 47.5112:30 01/26
  • 코스닥 : 998.93하락 0.3712:30 01/26
  • 원달러 : 1102.60상승 1.912:30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2:30 01/26
  • 금 : 55.41상승 0.2112:30 01/26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김태년'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