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오포, 아시아 스마트폰 시장서 1위로 떠올라… 삼성, 1위→5위로 추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DB
/사진=뉴시스DB
지난해 4분기 아시아·태평양 스마트폰 시장에서 중국 오포가 1위를 차지했다. 그동안 1위를 고수해왔던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 5위로 추락했다.

미국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는 삼성전자가 지난해 4분기 아시아·태평양 스마트폰 시장에서 9.4% 점유율로 5위를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1~3분기 아시아태평양 스마트폰 시장 1위 자리를 지켜왔다. 그러나 갤럭시노트7 폭발 사태로 인한 리콜 및 단종 과정을 거치는 사이 중국 오포, 화웨이, 비보 등 후발 주자들의 폭발적인 성장으로 1위 자리를 내줬다.

중국 오포는 2015년 4분기 6.7%에서 지난해 4분기 12.3%로 1년 만에 2배 가까이 점유율을 높이며 삼성전자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애플(12.2%), 화웨이(11.1%), 비보(10.9%)가 뒤를 이으며 삼성전자를 앞질렀다.

특히 BBK 전자의 자회사인 오포와 비보의 합산 점유율이 23.2%에 달하는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 내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한편 삼성전자에 이어 샤오미는 6.3%로 6위 ZTE는 3.3%로 7위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8:01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8:01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8:01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8:01 08/03
  • 금 : 73.28하락 0.6218:01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