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대통령 5촌 살인사건' 재조명… 제보자 "아군한테 죽은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육영재단 박용철 살인사건. /자료사진=JTBC 제공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육영재단 박용철 살인사건. /자료사진=JTBC 제공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박근혜 대통령 5촌조카 살인사건을 다뤘다. 어제(5일) 밤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박 대통령 5촌 조카 박용철씨 살인사건에 얽힌 내용을 추적했다.

지난해 SBS '그것이 알고싶다'를 통해 알려진 대통령 5촌 살인사건은, 대통령 일가인 박용수씨가 박용철씨를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이다. '그것이 알고싶다'는 당시 방송에서 사건의 의문점을 재조명하며 여러 의혹을 제기했다.

당시 박용수씨는 박용철씨를 살해한 뒤 3km나 떨어진 산 속에서 자살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부검을 통해 위에서 설사약, 정장제 등이 발견돼 사망 경위를 두고 의문이 제기된 상황이다.

스포트라이트는 "박용철씨 사건에서 박용수 가해자라고 하더라도 2~3명 이상의 조력자가 없다면 이뤄지기 힘든 상황"이라는 전문가 의견을 전했다.

스포트라이트는 또 3차 육영재단 사태 가담자의 증언을 확보해 방송하기도 했다. 제보자는 "2009년도인가 저희가 자산이나 행정, 임원 등 이런 모든 자료를 다 확보했다. 인적 구성도 다 바꿔버린거다. 그 바람에 사실 박용철이 힘이 다 없어졌고 어떻게 보면 죽게 된 계기가 됐다. 죽음의 공통점이 있다. 아군한테 죽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제보자는 당시 박용철씨가 사망 1년전부터 요주의 인물이 됐다고 밝혔다. 그는 재단 관계자들로부터 '박용철 저 XX를 혼냈으면 좋겠는데 어떻게 좀 혼낼 수 없느냐'는 질문도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박용철이 죽었단 뉴스를 보고 엄청 놀랐다. 제가 누가 생각났겠냐. 생각 나서 A(재단관계자)한테 전화를 했다. '축하드린다. 속이 시원하시겠다. 그 다음은 접니까' 이랬더니 A씨가 '그만 끊겠다'고 하면서 전화를 끊더라"고 말했다. 스포트라이트는 제보자가 언급한 A씨와 접촉을 시도했지만 측근을 통해 모든 언론과의 접촉을 고사하겠단 입장만을 전해 들었다.

스포트라이트는 이밖에 박용철씨의 유족들이 일부 세력들로부터 상시적인 감시를 당했다는 주장 등을 전하기도 했다. 유족들은 "장례식장에 와서도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고 갔다. 조폭같은 사람들이 문상도 안 하고 밖에서 서성대고 그랬다. 무서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박용철씨 살해 사건과 관련 여러 의혹이 불거졌지만, 경찰 측은 재수사는 어렵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3236.86상승 4.3318:03 07/28
  • 코스닥 : 1035.68하락 10.8718:03 07/28
  • 원달러 : 1154.60상승 4.518:03 07/28
  • 두바이유 : 73.52하락 0.1818:03 07/28
  • 금 : 73.02상승 1.4318:03 07/28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 [머니S포토] 신혼희망타운 모델하우스 살펴보는 노형욱 장관
  • [머니S포토] 요즌것들 연구소2, 인사 나누는 이준석-이영
  • [머니S포토] 당정청…오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발표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