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대연정 제안, 박지원 "솔직하게 사과해야… 누구나 실수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희정 대연정. 사진은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안희정 대연정. 사진은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오늘(6일) 안희정 충남지사가 '대연정론'과 관련해 협치를 거론하며 사과 요구를 일축한 것에 대해 "협치의 의미라고 변명하면 안희정이 아니다. 누구나 실수한다. 안희정다웠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잘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결정적 순간에 흥분해 실수하지 말라', DJ(김대중 전 대통령)께서 내게 가르쳐 주신 말씀 중 하나"라며 "나는 친노 중에서 이광재 전 강원도지사와 안 지사를 좋아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두 분께서 처음 지사에 출마했을 때 나는 이 전 지사의 선대위원장(을 했고), 안 지사의 지원 유세도 했다. 그때 안 지사는 '왜 충청도는 2인자만 나오는가. 내가 지사가 돼서 1인자가 되겠다'고 포효해, 충남도민들의 반응이 굉장했다. 나는 당선을 예측했었고, 이제 그는 1인자에 도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안 지사가 박근혜 대통령께 90도로 절을 해도, 보수 우파적 발언을 쏟아내도 누구도 비판하지 않은 것은 그의 삶이 진보 개혁적이었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이번 '새누리당과 연정' 발언은 잘못이다. 안 지사는 잘못했으면 '내가 잘못했다'고 솔직하게 사과했어야 안희정이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재명 성남시장은 어제(5일) 안 지사의 '대연정론'과 관련해 "청산 대상과 함께 정권을 운영하겠다니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 대연정 제안을 철회하고 다음주 토요일 광화문 촛불 앞에 나와 국민께 정중히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안 지사는 이날 "앞뒤 맥락이 뭔지 모르겠다. 웬 뜬금없는 사과인가. 내가 말한 모든 것은 개혁에 한 걸음이라도 더 나아가기 위해 의회 협치를 강조한 것"이라고 이 시장의 사과 요구를 일축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