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월만에 400% 확정 수익… 핀테크 빙자 '유사수신' 주의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독일에 본사가 있다는 A업체는 디지털화폐(코인)  발행·유통으로 투자 시 6개월 만에 400%의 확정수익을 받을 수 있다고 투자자를 유혹했다. 환불 요청 시 언제든 돌려준다는 조건도 달았다. 그러나 A업체는 핀테크를 빙자한 유사수신업체로 드러났다.

정부의 핀테크 육성정책을 빙자한 유사수신행위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사수신은 수익모델이 없는데도  소비자의 심리를 악용해 시중금리보다 높은 수익을 보장한다며 자금을 모집하는 행위를 말한다.

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FX마진거래 등 핀테크사업을 사칭한 유사수신 수법이 2015년 이후 전체 유사수신 행위의 40.6%(106건)에 달했다. 2015년 40건이었던 관련 사기행위는 지난해 66건으로 늘었다.

유사수신 혐의업체는 주로 수도권에 위치했다. 서울(160개), 경기(19개), 인천(7개) 등에 위치한 관련 혐의업체 비중이 전국의 71.3%로 집계됐다. 서울 내에서는 테헤란로 주변의 강남(78개), 서초(10개) 등 강남권에서만 서울시 전체의 55.0%(88개)의 유사수신업체가 위치했다.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유사수신 행위는 최근 핀테크를 이용해 막대한 수익 보장이 가능하다고 소비자를 유인하는 등 다양한 수법으로 진화했다. 다른 통화간 환율 변동을 이용해 시세차익을 노리는 FX마진거래를 사칭한 기법,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등 전자적 정보를 이용하는 기법, 비상장주식이 곧 상장될 것처럼 가장해 소비자를 유인하는 기법, 글로벌 기업이라며 유인하는 기법 등이 꼽힌다.

특히 금감원은 쇼핑몰, 상품권 판매, 커피사업, 해외여행, 특수작물 재배 등을 통해 고수익을 보장한다며 투자를 유도하는 기법이 2015년 이후 유사수신 행위 전체의 34.8%(91건)를 차지하는 등 증가추세라고 전했다.

수익모델이 없는데도 높은 수익과 원금을 보장한다고 하면서 이자나 배당금을 지급하는 경우 유사수신 업체일 가능성이 높아 금융소비자의 유의가 필요하다. 투자 전 투자대상 회사가 제도권 금융회사인지를 금융소비자정보포털 ‘파인’에서 확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파인 내에서 ‘제도권 금융회사 조회·등록대부업체 통합조회’ 메뉴에서 확인 가능하다.

금감원 관계자는 “유사수신업체는 신규 투자자금을 기존 투자자에게 지급하는 ‘돌려막기’ 방식이 대부분”이라며 “정식으로 인가받은 금융회사는 원금과 고수익을 보장한다고 선전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1.57하락 0.5609:05 06/15
  • 코스닥 : 997.18하락 0.2309:05 06/15
  • 원달러 : 1117.70상승 109:05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09:05 06/15
  • 금 : 72.01상승 0.8309:05 06/15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30대 당대표 '이준석' 박수속에 국힘 의총 참석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언급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