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태 "최순실-박근혜 가까운 관계… 윤전추가 신체 사이즈 전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 /사진=임한별 기자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 /사진=임한별 기자

고영태 더블루K 전 이사가 최순실씨와 박근혜 대통령은 '가까운 관계'라고 말했다. 고영태 더블루K 전 이사는 오늘(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개최된 최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에 대한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증언했다.

고 전 이사는 이날 최씨로부터 박 대통령 의상 제작 자금을 받았으며, 최씨가 서울 강남구 신사동 의상실 사무실 보증금을 제공했고, 자신은 의상실 운영을 맡았다고 밝혔다.

그는 검찰 측이 "박 대통령의 옷을 만드는 건마다 최씨가 옷값을 지급한 것이 아니라 작업비와 옷을 만드는 데에 필요한 돈을 최씨가 제공하고 그에 따라 옷을 만든 것인가"라고 질문하자 "그렇다. (나는) 월급을 받으며 관리를 맡았다"고 대답했다. 이어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으로부터 박 대통령의 신체 사이즈를 받아 의상을 제작했다고 전했다.

고 전 이사는 "더블루K에 최씨의 방이 별도로 있었다. 그 방안에 (최씨의) 개인 노트북이 있고 개인 프린터가 있는데, 프린터가 안 된다고 해서 들어가 봤더니 노트북 화면에 그런 연설문 같은 것이 떠 있었다"며 최씨가 박 대통령의 연설문을 고치는 것을 봤다고 증언했다.

그는 "나와 류상영 전 더블루K 부장이 옆에서 직접 본 결과, (최씨는) 청와대에 옷 때문에 왔다갔다 하고 마치 청와대 비서들을 개인 비서마냥 대했다. 항상 '박 대통령을 위해 일한다' '박 대통령과의 신의를 지키기 위해 일한다'고 해서 관계가 가까운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8:03 07/30
  • 금 : 73.68상승 0.86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