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용산개발 청사진 그린다… 연구용역 발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재 개발이 진행 중인 용산역 철도정비창 부지의 과거 모습. /사진=뉴시스 DB
현재 개발이 진행 중인 용산역 철도정비창 부지의 과거 모습. /사진=뉴시스 DB
서울시가 ‘용산 광역중심 미래비전 및 실현전략 수립’ 연구용역을 7일 발주했다.

이곳은 중구 봉래동과 용산구 한강로 일대 약 349만㎡ 규모의 용산 지구단위계획구역이다.

연구용역은 용산의 위상과 미래비전 설정, 미래비전 실현방안 검토, 국제업무지구 등 용산역 일대 거점 조성 방향 등에 대한 내용이 담길 예정이다.

용산 일대는 서울시의 ‘2030 도시기본계획’에 따라 광역 중심으로 설정됐다. 또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 용산공원 조성 등으로 주변 여건이 변했다. 특히 최근 코레일이 국제업무지구 사업을 재개할 것으로 예상돼 이에 앞서 용산지역 개발 큰 그림을 그릴 필요가 있다는 게 서울시의 판단이다.

서울시는 2억9000여만원을 들여 다음달부터 본격적인 연구용역을 진행해 연내 최종 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3.46상승 10.3618:01 08/09
  • 코스닥 : 833.65상승 2.7918:01 08/09
  • 원달러 : 1304.60하락 1.818:01 08/09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8:01 08/09
  • 금 : 1805.20상승 1418:01 08/09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주호영, 사실상 비대위 수락...국민의힘 화상 의총 개회
  • [머니S포토] 80년만에 폭우에 떨어져 나간 보도블럭
  • [머니S포토] 100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