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식 전 사무총장, 탄핵심판 증인 출석 "이사회는 껍데기"… 'K스포츠, 최순실 운영' 시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현식 전 사무총장. 정현식 전 K스포츠재단 사무총장이 7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11차 변론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정현식 전 사무총장. 정현식 전 K스포츠재단 사무총장이 7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11차 변론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정현식 전 사무총장이 오늘(7일)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11차 변론에서 K스포츠재단이 사실상 최순실씨가 운영했다는 내용의 증언을 했다. 이날 증인으로 출석한 정현식 전 K스포츠재단 사무총장은 "(이사회는) 그냥 껍데기였다"고 말했다.

정현식 전 사무총장은 이날 '증인은 최순실씨나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을 통해 여러 의사결정이 들어오면 집행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는데 그럼 이사회는 무슨 일을 했느냐'는 재판관 질문에 "부끄럽지만, 그냥 껍데기였다"고 말했다.

강 재판관이 "증인의 증언대로라면 출자는 기업이 하고 재단 운영은 청와대가 맡았다고 이해된다"고 다시 확인하자 정 전 사무총장은 "광의로 보면 그렇다. 직접 지시는 최순실씨와 안 전 수석"이라고 시인했다.

그는 '최씨가 아무런 직책이 없음에도 왜 안 전 수석의 말과 같은 것으로 이해했는지, 박 대통령과의 관계를 알게 돼서 지시한다고 생각했느냐'는 질문에 "그것(박 대통령과의 관계)은 신분을 알게 된 이후에 확신한 것이고 그 이전에는 최씨가 말한 사항이 안 전 수석한테서 똑같이 나오니까 청와대에서 나오는구나 생각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검찰 조사에서 'K스포츠 배후에 청와대가 있고 최씨는 청와대 배후에서 재단을 관리한다고 했는데 맞느냐'는 질문에 "그렇다. 재단 운영에 대해 방향 설정하고 주요 의사를 결정해 주는 정도로 이해했다"며 배후라는 표현을 설명했다.

정 전 사무총장은 재단운영 주체가 최씨인지 청와대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제가 알지 못하는 상층부에서 의사결정이 되면 그게 내려와서 최씨를 통해 됐을 수도 있고 아니면 최씨가 자가발전해 제가 잘 모르는 상층부를 통해서 이야기했을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는 '최씨가 청와대를 조정했거나 아니면 청와대가 최씨의 의견을 청와대가 반영한 것으로 보이냐'고 질문하자 "두 가지 다 생각이 들었다. 다만 제가 받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정 전 사무총장은 앞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발생 초기, 언론을 통해 K스포츠재단 관련 의혹을 상당 부분 폭로해 주목을 받았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8:03 09/17
  • 금 : 73.09상승 0.8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