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자들, 문재인 인터뷰 "대통령, 탄핵심판서도 추한 모습"… 황교안 출마설 강력 비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외부자들 문재인.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오후 대전 유성구 한국전자통신연구원에서 열린 현장연구원과의 간담회에서 웃음을 짓고 있다. /자료사진=뉴시스
외부자들 문재인.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오후 대전 유성구 한국전자통신연구원에서 열린 현장연구원과의 간담회에서 웃음을 짓고 있다. /자료사진=뉴시스

외부자들에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탄핵심판, 대선레이스 등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어제(7일) 밤 방송된 종편채널 채널A 시사프로그램 '외부자들'에서는 문재인 전 대표가 전화연결로 출연자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외부자들 보이스피싱 코너에서는 출연진인 정봉주 전 의원, 진중권 동양대 교수 등이 문재인 전 대표와 전화를 연결해 몇가지 질문을 했다.

먼저 진중권 교수가 "박근혜 대통령 대리인단의 대응은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을 했다. 최근 박 대통령 대리인단은 다수의 증인을 요청하는 등 탄핵심판을 지연하려는 듯한 전략을 취해 논란을 사고 있다. 또 이중환 변호사는 심리의 불공정성을 거론하며 대리인단 전원사퇴를 시사하기도 했다.

문 전 대표는 이같은 대응을 "전원 사임이라는 카드로 절차에 혼란을 주려고 하고 체면, 염치 다 던져버린 비열한 짓이라 생각한다"며 강력하게 비판했다.

또 "노무현 대통령은 탄핵심판 결과가 어떻게 되든 국정공백을 고려해 최대한 빨리 마무리되어야 한다고 생각해 헌법재판소에 빠른 진행과 결론을 당부했다. 하지만 (박 대통령은) 탄핵 심판에 와서도 아주 추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내기도 했다.

탄핵심판 결론 시기에 대해서는 "2월말 또는 3월초로 예상한다. 탄핵 결정이 이정미 재판관의 임기 이후가 된다면 (상황이) 혼미해질 가능성이 높다"며 빠른 결론이 나야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문 전 대표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출마론에 대해서도 의견을 전했다. 문 전 대표는 "국정농단이 그렇게 오랫동안 광범위하게 행해졌는데 황교안 총리도 공동 책임이 있다"며 황 대행 역시 이번 사태에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또 "한 번도 다른 후보를 비판한 적 없는데 황 권한대행은 현재 탄핵 심판 중인 박 대통령과 함께 탄핵 받아야 할 입장"이라며 강력하게 규탄했다.

문 전 대표는 대선 경쟁에서 앞서가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승부는 끝나봐야 안다. 안희정, 이재명, 김부겸 등 모두 막강하다. 당내 경선부터 만만치 않다. 끝나면 국정에도 힘을 모으고 노력을 해야 한다"며 원론적인 입장을 전했다.

한편 어제(7일) 김부겸 의원이 대선 불출마 선언을 함에 따라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은 문재인 전 대표, 안희정 충남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3명이 나설 가능성이 높아졌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3.46상승 10.3618:01 08/09
  • 코스닥 : 833.65상승 2.7918:01 08/09
  • 원달러 : 1304.60하락 1.818:01 08/09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8:01 08/09
  • 금 : 1805.20상승 1418:01 08/09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주호영, 사실상 비대위 수락...국민의힘 화상 의총 개회
  • [머니S포토] 80년만에 폭우에 떨어져 나간 보도블럭
  • [머니S포토] 100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