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재출마 가능성, 측근에 "잘 모르겠다" 발언… 정병국 "안된다는 법도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무성 재출마.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왼쪽)이 지난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5차 본회의에서 같은 당 유승민 의원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자료사진=뉴시스
김무성 재출마.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왼쪽)이 지난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5차 본회의에서 같은 당 유승민 의원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자료사진=뉴시스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의 대선 재출마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대선 후보 사퇴에 상당히 실망한 것으로 전해진 김무성 의원이 최근 재출마 여부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으면서 재출마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무성 의원은 최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불출마 선언을 한 이후 지난 2일 보도자료를 내 "대선 불출마와 백의종군의 의지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통신매체 뉴시스에 따르면 최근 김 의원이 자신의 한 측근에게 출마 여부에 대해 "잘 모르겠다. 골이 아프다"고 말해 입장이 바뀔 수 있음을 시사했다는 것이다.

바른정당 내부에서도 김 의원의 재출마를 요구하는 이들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선 주목도가 떨어져 김 의원이 재출마해야 한다는 요구가 있다는 것이다.

현재 바른정당에서 대선출마를 선언한 이들은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불출마 선언을 해 당내 후보 경선은 2인 대결로 치러질 가능성이 높다.

정병국 대표 역시 최근 불교방송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김무성 의원이 나와야 되는 것 아니냐는 얘기를 많이 듣고 있다. 법으로 안 된다고 정해져 있는 건 아니니, 국민적 여론이 어떻게 가느냐에 따라 바뀔 수 있는 것"이라고 말해 김 의원의 재출마 가능성이 있음을 밝히기도 했다.

만약 김 의원이 재출마를 결정하면 바른정당 경선은 물론이고 전체 대선경쟁 구도에도 상당한 영향이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김 의원은 앞서 ‘소주를 여러 병 마셨다’는 말이 나오는 등 반기문 전 총장의 사퇴 소식에 크게 아쉬워했다는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4.23하락 5.8609:58 09/17
  • 코스닥 : 1036.52하락 2.9109:58 09/17
  • 원달러 : 1178.60상승 6.809:58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09:58 09/17
  • 금 : 73.09상승 0.8309:58 09/17
  • [머니S포토] 野 잠룡 유승민, 이준석 대표 면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 [머니S포토] 국회 본회의,日 군함도 역사왜곡 규탄 결의안, 만장일치 '가결'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융협회장 간담회
  • [머니S포토] 野 잠룡 유승민, 이준석 대표 면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