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하는대로' 안희정, '인서울 아니면 루저' 한국 사회에 일침 "헬조선 될 수밖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말하는대로 안희정. /자료=JTBC 제공
말하는대로 안희정. /자료=JTBC 제공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JTBC '말하는대로'에 출연, '인서울'이 아니면 모두 '루저'가 되어버리는 한국 사회에 일침을 가할 예정이다. 안희정 지사는 오늘(8일) JTBC 예능 프로그램 '말하는대로'의 20번째 '말 공연'에 출연한다. 이날 홍대 앞 한 임대건물에서 진행된 버스킹에 첫번째 버스커로 나선 안희정 지사는 '충남 엑소'라는 별명으로 자신을 소개했다.

안희정 지사는 "젊은 여성분이 사인을 해달라고 왔었다"면서 "'충남 엑소 안희정'이라고 사인을 해달라기에, 순간 '영어로 있어 보이게 써보자' 생각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포스트잇에는 한글로 '엑소'라 쓰여 있었다"며 "'E'를 빼고 '충남 XO'라고 썼는데, 쓰는 순간 '이거 뭔가 잘못됐다' 느껴졌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안 지사는 이날 "어떤 이야기를 나눌까 고민했다"며 "인서울이 아니면 루저가 된다는 말에 대해 생각을 하게 되었다"고 버스킹을 시작했다. 그는 시민들을 향해 "이 말이 얼마나 오래된 말인지를 아는지"를 물었고, 곳곳에서 '20년' '50년" 등 다양한 답들이 들려왔다.

안희정 지사는 "600년 된 이야기"라 전하며, 조선 시대 18년 동안 전남 강진에서 유배생활을 했던 정약용이 아들들에게 "절대 한양 사대문 안을 떠나지 말라"고 일렀던 이야기에 대해 설명했다.

'인서울화'에 대해 "많은 사람을 바보로 만드는 시스템"이라 표현한 그는 "서울과 수도권에 인구 50%가 모여 산다"며, 이 안에서 발생하는 '도시환경 문제' '도시 교통 문제' '높은 임대료와 부동산 가격' 속에서 죽어라 아르바이트를 하고 임대 소득을 내도 '남는 것 하나 없는' 현실에 대해 지적했다.

이어 "대기업 본사들 대부분이 서울에 있다"고 전한 안 지사는 '대기업 본사'와 '하청중소기업'의 임금 격차에 대해 지적하며, "이런 기업생태계의 기준이 '우리에게 쓸 만한 일자리는, 서울 말고는 없다'고 믿게 하는 건 아닐까"라고 질문을 던졌다.

또한 안 지사는 '중앙집권화 된 국가'로서 "'닥치고 따라와!'가 20세기까지 우리가 봐 온 힘의 질서였고, 성공하는 길이었으며 출세의 길이었다"고 지적하며, '스펙과 경쟁' 속에서 하루를 소모하고 있는 한국사회에 대해 "그러니까 '헬조선'이 될 수밖에 없다"고 현 사회 분위기를 꼬집었다.

한편 한국 사회에 일침을 가한 안희정 지사의 '말로 하는 버스킹'은 이날 밤 9시30분에 방송되는 JTBC '말하는대로'에서 공개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8:01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8:01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8:01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8:01 06/22
  • 금 : 71.79상승 0.8118:01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