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핵 기각설, 문재인 "헌재 국민 뜻 받들어야… 끝날 때까지 끝난 것 아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탄핵 기각설. 사진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탄핵 기각설. 사진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오늘(8일) 탄핵 기각설과 관련, "헌법재판소는 국민의 뜻을 받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헌재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 2월 선고가 사실상 무산됐다. 박 대통령은 국정 농단과 헌법 유린도 모자라서 헌재를 무력화하려는 의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당당하게 심판에 응할 생각은 하지 않고, 대통령직만은 유지하려는 떳떳하지 못한 태도다.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헌재는 헌정 질서 문란을 하루빨리 바로잡을 책무가 있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는 "헌재는 국민 뜻을 받들어 신속하게 심판을 내려 달라. 헌재의 존재 이유를 보여 달라. 정의의 심판 뒤에는 든든한 국민들이 있다. 끝날 때까지 끝난 것이 아니다. 이제 국민의 힘을 다시 모을 때"라고 말했다.

그는 "빛이 어둠을 이기는 위대한 촛불혁명이 끝내 승리하는 역사를 만들어 달라. 나는 정의를 바로 세우는 국민의 함성과 언제나 함께하겠다"고 밝혔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