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18.8%, 임금인상 대신 신규채용 늘리고 비정규직 처우개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임금교섭을 마친 300인 이상 대기업 중 약 19%가 임금을 올리지 않아 마련한 재원으로 신규채용을 늘리거나 비정규직 처우개선 등에 나선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고용노동부가 300인 이상 조사대상 기업 2529곳 중 임금교섭을 완료한 기업 1599개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인금인상을 자제한 곳이 543개(34%)로 조사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이들 중 301개 기업(55.4%)은 임금인상 자제로 확보한 재원으로 격차해소에 활용했다고 답했다. 조사 대상 전체 기업과 비교하면 18.8%가 임금을 동결해 마련한 재원으로 격차해소에 나선 셈이다. 

격차해소를 위한 방안으로는 신규채용(40.9%), 비정규직 근로자 처우개선(16%), 협력업체 처우개선(7.6%), 상생협력기금·사내근로복지기금·공동근로복지기금 출연(5.5%) 등을 실시한 것으로 조사됐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3.40하락 20.0611:17 08/10
  • 코스닥 : 824.40하락 9.2511:17 08/10
  • 원달러 : 1308.20상승 3.611:17 08/10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1:17 08/10
  • 금 : 1812.30상승 7.111:17 08/10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與 비대위원장 선출 후 국회 등원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