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금고, 특검 추적 중… '장시호 명의' 금고는 확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순실 금고. 사진은 최순실씨.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최순실 금고. 사진은 최순실씨.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박영수(65·사법연수원 10기) 특별검사팀이 최순실씨(61·구속기소) 차명 금고를 추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어제(7일) 특검에 따르면, 최씨는 국정 농단 파문이 불거지자 검찰 조사에 앞서 자신의 집사 역할을 하던 변호사를 통해 재산을 숨기려고 시도했다.

특검은 최근 최씨 변호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최씨 조카 장시호씨(38·구속기소) 명의로 개설된 차명 강원 평창군 땅 등기부 등본과 수표 뭉치 등을 확보했다.

특검은 최씨 변호사로부터 제출받은 A은행 명의 차명 금고 외에도 또 다른 차명 금고가 있는 정황을 파악하고 추적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은 내일(9일) 최씨를 상대로 뇌물수수 혐의 등을 조사하고, 숨긴 재산 등도 캐물을 집중 추궁할 전망이다. 최씨가 특검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 것은 이번이 6번째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