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종 "박채윤·안종범, 국민 혈세 갈라먹어… 그때는 달콤했을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찬종 변호사. 사진은 박채윤 와이제이콥스메디칼 대표. /사진=뉴시스
박찬종 변호사. 사진은 박채윤 와이제이콥스메디칼 대표. /사진=뉴시스

박찬종 변호사가 박채윤 와이제이콥스메디칼 대표(48·구속)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58·구속기소)의 통화 내용에 대해 "빙산의 일각"이라고 말했다. 박찬종 변호사는 어제(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박 변호사는 "형사소송법에는 풍문도 수사의 단서가 되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개인이 공직자에게 자신의 이익과 이해를 달성하기 위해 금품 등을 갖다 주는 것이 뇌물죄"라며 "그런데 이 경우는 (청와대가) 김영재 김영재의원 원장에게 표면적으로 창조융합사업이라며 15억원을 지원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 15억원의 출처가 국가 예산이고 국가 예산은 국민의 혈세"라며 "나라의 곳간에 있는 돈을 15억원 퍼 주고 그것을 갈라 먹었다. 갈라 먹을 때는 이것이 얼마나 달콤한가"라며 "이와 같이 국고를 마음대로 갈라 먹은 경우는 반역죄에 준해서 엄벌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오늘(8일) 박 전 대표와 안 전 수석을 소환해 조사한다. 박 대표는 청와대 특혜 지원 대가로 안 전 수석 측에 금품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2490.80상승 17.6918:01 08/05
  • 코스닥 : 831.64상승 6.4818:01 08/05
  • 원달러 : 1298.30하락 11.818:01 08/05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18:01 08/05
  • 금 : 1791.20하락 15.718:01 08/05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 [머니S포토]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2022'
  • [머니S포토] 페라리 296 GTS, 손끝으로 전달되는 묵직함
  • [머니S포토] 소녀시대 '하트 발사~'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