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미리보기] '라디오스타' 장혁진, 美서 총에 맞아 죽을뻔했다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배우 장혁진이 과거 미국에서 ‘총’으로 위협을 당했던 아찔한 사연을 공개했다. 


MBC ‘라디오스타’ 제작진은 8일 방송에서 배우 장혁진이 과거 미국에서 죽을 뻔한 사연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은 ‘이렇게 뜰 줄 알아쓰까~(?)’ 특집으로 서현철-장혁진-민진웅-박경혜가 출연한다.


장혁진은 최근 종영한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에서 ‘송과장’ 역으로 시청자들에게 이름을 제대로 알리고 천만 영화 ‘부산행’에서 KTX 승무원 ‘기철’ 역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배우다. 


최근 녹화에서 장혁진은 동료 배우 김원해와 미국에서 담배를 태우던 중 “갑자기 건장한 청년 둘이 커다란 벤을 타고 왔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장혁진은 “그 중 한 명이 총을 꺼내서 겨누고 있고, 다른 한 명이 다가 왔다.. 그때 정말 죽을 뻔했다”면서 이 남성들의 정체와 총을 겨눈 이유를 밝혔다.


또 장혁진은 미국에서 난타 공연을 했던 당시 공연 도중 생겼던 유혈사태를 고백하기도. 그는 “유니폼이 하얀색인데, 땀이 나면서 한쪽 팔이 피로 물들었다”며 “그날 이후 미국에서 쇼를 못했다”고 유혈사태의 내막을 털어놓을 예정이어서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이 밖에도 장혁진은 자신의 유일한 덕후가 10살 연하인 자신의 ‘아내’라고 밝혔는데, 아내의 애정 넘치는 ‘덕질’의 내용까지 공개해 MC들의 부러움을 샀다는 후문.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규현 4MC가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 MBC ‘라디오스타’ 



 

  • 0%
  • 0%
  • 코스피 : 2292.01하락 49.7718:01 07/06
  • 코스닥 : 744.63하락 6.3218:01 07/06
  • 원달러 : 1306.30상승 618:01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18:01 07/06
  • 금 : 1736.50하락 27.418:01 07/06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