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S토리] 신용카드와 인공지능이 만나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용카드사가 인공지능(AI)을 소비자와 연관된 분야에 적용하고 나섰다. 이용한도모델과 신용평가모델(CSS)에 관련 기술을 도입하는가 하면 부정거래를 방지하기 위한 서비스 구축에 착수했다. 카드사의 내부 업무뿐 아니라 AI기술을 적용한 소비컨설팅이나 자산관리 상담서비스도 출시한다.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AI 적용, 이용한도·신용평가모형 고도화

롯데카드는 카드 이용한도를 책정하는 일부 모형에 AI기술을 도입해 이르면 오는 3월 말 관련 시스템 구축을 완료할 계획이다. 딥러닝 방식으로 회원의 카드사용 패턴을 분석하고 기계학습을 활용해 최적의 신용카드 한도를 부여한다는 방침이다.

기존에는 고객의 전년도 이용실적, 신용도 변화 추이 등 한도 모형을 기계적으로만 운영하다 보면 능력이 있는 고객이라도 이용한도로 인해 결제를 못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딥러닝 방식을 이용하면 다른 카드 이용실적 등 고객의 여러 정보를 조합해 AI가 고객의 결제능력을 실시간으로 학습하게 된다. 이용한도를 보다 탄력적으로 부여할 수 있어 고객의 불편함을 해소할 수 있다.

신한카드는 CSS에 AI기술을 적용했다. 고객의 카드포인트 적립 및 승인패턴, 상담정보 등의 비정형데이터를 발굴해 대출심사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대출심사 시 신용도 판단이 어려운 중신용자나 금융거래정보가 부족한 사회초년생에게 중금리로 보다 합리적인 대출심사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FDS 고도화로 거래 안전성 높인다

카드사는 부정거래탐지시스템(FDS)을 고도화하기 위해 AI를 적용하기도 한다. FDS는 고객의 과거 카드 사용패턴을 분석해 부정거래 혹은 이로 의심되는 결제를 탐지하고 결제 승인 전 고객에게 관련 사실을 알리는 시스템이다. 불과 몇시간 전 평상시 거래하던 장소에서 결제 승인이 났는데 갑자기 생뚱맞은 장소에서 평소보다 월등히 많은 금액으로 결제 승인 요청이 들어오는 등 이상징후가 발생하면 관련 사실을 문자나 전화로 고객에게 안내하는 식이다.

신한카드는 AI 딥러닝 방식을 도입한 FDS 개발에 나섰다. 신한카드가 보유한 고객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AI가 부정거래 징후를 자동으로 포착토록 한다. 신한카드는 현재 이 시스템을 시범 운영 중이며 이달 말 전체 카드거래에 시행할 계획이다. 신한카드는 특히 이 방식으로 포착된 해외 이상거래 징후 건을 주요 관계당국 및 카드업계와 공유한다는 방침이다.

하나카드는 지난해 하나아이앤에스, 한국전자통신연구원과 AI서비스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 현재 eFDS 구축을 위한 작업에 한창이다. FDS가 오프라인 거래를 중심으로 작동되는 시스템인 반면 eFDS는 온라인 및 모바일 거래상의 부정거래를 막기 위한 시스템이다.

하나카드가 개발 중인 eFDS는 고객의 빅데이터를 활용하지 않아 정보유출 등의 우려가 적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온라인 또는 모바일 결제 시 사용되는 웹페이지의 IP, 단말기 시스템 등의 50여가지 고유정보와 가맹점 정보를 활용해 거래 이상 여부를 확인한다.

◆AI, 소비컨설팅·자산관리까지

AI 기반의 소비컨설팅 서비스와 자산관리 상담 서비스 구축을 위한 움직임도 활발하다. 신한카드는 고객 빅데이터를 활용한 맞춤형 소비컨설팅 서비스인 ‘판(FAN)페이봇’을 1분기 중 출시할 계획이다. 판페이봇은 고객의 과거 카드사용 내역을 분석해 합리적인 소비가 가능하도록 컨설팅을 제공한다.

하나카드는 AI와 의사소통이 가능한 상담서비스를 개발 중이다. 홈페이지나 모바일을 통한 텍스트 기반의 채팅형 상담서비스, 콜센터 상담사에게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 등을 먼저 구축할 예정이다. 이후 자산관리의 영역까지 전문적인 인공지능 상담을 위해 관련 기술을 확대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이처럼 국내 카드사들이 AI를 활용한 각종 서비스 구축 및 개발에 나서면서 소비자의 편의성은 한층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카드사로선 빅데이터를 다른 업권과 함께 비정형데이터로 활용하면 AI 관련 기술을 보다 다양한 분야에 적용 가능할 것으로 분석된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카드사가 AI기술을 접목할 수 있는 영역은 계속해서 늘어날 것”이라며 "다만 고객에게 AI가 제공한 서비스에 대해 카드사가 명확히 설명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테면 AI기술을 접목한 이용평가모델 또는 CSS로 고객의 한도를 낮추거나 금리를 올렸을 때 고객에게 단순히 ‘AI의 분석 결과’라고만 설명하는 건 현재로선 무리라는 뜻이다. 그만큼 AI기술력을 높여야 한다는 얘기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1.29하락 4.1315:24 07/04
  • 코스닥 : 722.95하락 6.5315:24 07/04
  • 원달러 : 1297.20하락 0.115:24 07/04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5:24 07/04
  • 금 : 1801.50하락 5.815:24 07/04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