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해운 파산선고 D-1… 해수부 “재취업‧금융지원 지속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한진해운 파산선고를 앞두고 해수부가 재취업·금융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16일 한진해운 홈페이지에는 '한진해운 회생절차 폐지 결정 공고' 등의 내용을 담은 채권자게시판만이 남아있다. 사실상 회사 스스로 회생이 어렵다고 판단한 것으로 여겨진다.

한진해운의 파산으로 투자자들의 피해와 직원들의 거취 등 다양한 문제가 산적한 가운데 김영석 해수부 장관은 이날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 업무보고를 통해 “한진해운 퇴직근로자를 대상으로 전직 지원서비스를 제공하고 3월부터 교육 및 컨설팅 등 창업지원사업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한진해운 피해기업을 대상으로 경영안정자금 및우대보증, 만기연장, 특례보증 등 지속적인 금융지원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해수부에 따르면 한진해운 육상직 퇴직자 647명 중 427명이 SM상선, 현대상선(011200) 등에 재취업했다. 해상직 퇴직자 744명 중 355명도 현대상선 등에 재취업했고 150명 내외로 추가 채용될 예정이다. 금융 지원으로는 금융위원회와 중소기업청을 통해 4803억원(964건)이 집행됐다.

법원은 지난해 9월 법정관리에 들어간 한진해운에 대해 오는 17일 파산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한진해운은 지난 3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파산선고 결정을 구하는 소장을 냈다고 공시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