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혁, "동계영재센터 장시호-김동성 연인관계에서 시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순실씨의 조카 장시호씨. /사진=뉴시스DB
최순실씨의 조카 장시호씨. /사진=뉴시스DB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출신 이규혁씨(39)가 최순실씨(61)의 조카 장시호씨(38)와 쇼트트랙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김동성씨(37)가 연인 관계였다는 사실을 폭로했다.

이씨는 1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 김세윤) 심리로 열린 최씨와 장씨 등의 3차 공판에 나와 이와 같이 밝혔다.

이씨는 장씨가 처음에는 김씨와 남녀관계로 만나면서 동계스포츠영재센터를 기획했다고 말했다.

이씨는 문화체육관광부와 삼성 등으로부터 특혜 지원을 받은 동계스포츠영재센터의 전무이사였다.

그는 "장씨가 김씨와의 관계가 좋을 때 영재센터를 설립하려고 했는데 관계가 틀어지면서 입장이 곤란해졌다면서 제게 빙상 관련 일을 맡아서 도와줬으면 좋겠다고 했다"면서 "김씨와의 관계 때문에 시작해서 여기까지 왔다고 단순하게 이해했다"고 밝혔다.

또한 "2015년 7월 영재센터설립 무렵부터 재능기부 형식으로 전무이사를 맡았다"면서 "자금집행 등 영재센터의 실제 운영은 장 씨가 했고 전무이사인 자신은 통장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 씨는 또 "영재센터 아이디어를 누가 냈는지는 들어본 적 없고 김씨의 아이디어를 장씨가 빌려 쓴 것인지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 씨는 김 전 차관, 장 씨와 함께 2015년 10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삼성그룹 프로스포츠단을 총괄하는 김재열 사장에게 압력을 행사해 장 씨가 운영하는 센터에 16억2800만원을 후원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23:59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23:59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23:59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23:59 03/02
  • 금 : 64.23하락 0.0623:59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