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민, '반나절 제명' 분노… "입당이 장난입니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사평론가 김용민씨. /사진=뉴시스DB
시사평론가 김용민씨. /사진=뉴시스DB
시사평론가 김용민씨가 자유한국당이 자신을 제명 조치한 데 대한 분노의 글을 SNS에 게시했다.

17일 김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자유한국당 관계자가 자신을 “제명 조치 될 것”이라고 한 것에 대해 ‘당원을 함부로 자르지 마십시오’‘입당이 장난입니까’라고 말하는 등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김씨는 17일 자유한국당에 입당한 지 반나절 만에 제명 조치 됐다.

자유한국당 경기도당 윤리위원회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입당 뒤 SNS에 당을 조롱하는 글을 올려 품위를 지키지 못한 점, 당의 공식 약칭을 쓰지 않고 비아냥거리는 등 당의 명예를 훼손한 점 등을 이유로 김용민씨를 제명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나는 4년 전 탈당했건만 선거 때마다 제1야당(민주당)을 ‘막말당’으로 말아버리려고 2012년 민주당 소속 총선 후보 김용민을 화면에 소환시키는 종편(방송)들에게 어떻게 하면 감사의 뜻을 표시할까 싶어서 자유당(한국당)에 입당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스스로를 “자유당원 김용민”이라고 소개하며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 명의로 받은 입당 축하 문자 메시지를 소개하기도 했다. 자유한국당은 약칭으로 ‘한국당’을 쓰고 있지만 김씨는 이승만 정권 자유당을 연상시키는 ‘자유당’을 반복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5:30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5:30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5:30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5:30 06/22
  • 금 : 71.79상승 0.8115:30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