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호재와 악재 겹치며 '강보합'… WTI 0.1%↑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제유가. /사진=머니투데이
국제유가. /사진=머니투데이
국제유가가 강보합세로 장을 마쳤다.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 3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0.04달러(0.1%) 오른 배럴당 53.40달러로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4월 인도분 브렌트유 역시 0.08달러(0.1%) 상승한 배럴당 55.73달러선에서 거래됐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비회원이 지난해 합의한 대로 생산량을 줄이고 있는 것은 유가에 호재였다. 반면 미국에서 생산량이 늘어날 신호가 이어지는 것은 악재로 작용했다.

달러의 강세도 원유가격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 이날 주요 6개국 화폐 대비 달러의 강세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는 0.45%가량 상승했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5:32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5:32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5:32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5:32 06/16
  • 금 : 71.79하락 0.2215:32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