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만취남' 차량으로 원주시청 현관 들이받아… '민원 해결 안해줘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원주시청 모습./사진=뉴시스DB
원주시청 모습./사진=뉴시스DB
‘포트홀’ 민원이 제대로 해결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만취 상태에서 승용차를 운전해 원주시청 청사 현관 출입문을 들이받은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강원 원주경찰서는 18일 공용 건조물 손괴 및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A씨(38)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A씨는 이날 오전 7시18분 자신의 SM7 승용차를 몰고 원주시시청 청사 출입문으로 돌진, 출입문을 부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고 당시 A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243%의 만취 상태였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공익신고를 통해 포트홀 등 도로 보수 민원을 수차례 제기했으나 제대로 해결되지 않자 이에 불만을 품고 만취 상태에서 이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포트홀은 도로의 움푹 팬 곳을 말한다.

A 씨는 이달 초 포트홀 민원 문제로 원주시청에 찾아가 소란을 피워 경찰이 출동하기도 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8.58상승 4.2510:31 12/05
  • 코스닥 : 738.16상승 5.2110:31 12/05
  • 원달러 : 1295.00하락 4.910:31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0:31 12/05
  • 금 : 1809.60하락 5.610:31 12/05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