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혁 증언에 심기 불편한 김동성… "막 나불대는구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김동성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김동성 인스타그램 캡처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동성이 이규혁의 발언에 대해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출신 이규혁은 17일 최순실씨 조카 장시호씨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동성과 장시호가 한때 '연인'이었다고 증언했다.

이규혁은 "장시호가 처음에는 김동성과 남녀관계로 만나면서 동계스포츠영재센터를 기획했다"며 "장시호가 김동성과 관계가 틀어지면서 나에게 빙상 관련 일을 맡아서 도와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김동성과의 관계 때문에 시작해서 여기까지 왔다고 단순하게 이해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동성은 18일 인스타그램에 "어제 밤 실검에 오르락 내리락 잘 살고 있는데… 그냥 카더라 식으로 막 나불대는구나"라며 "진심 내 맘이 아프고 내가족들이 받을 상처에 미안한 마음뿐이네"라는 글을 남겼다.

함께 공개한 사진에서 김동성은 아내 오유진씨로 보이는 여성의 머릿결을 손으로 쓰다듬고 있다. 김동성 부부는 한 차례 이혼 논란을 겪었지만, 최근 화보를 찍는 등 애정을 과시하고 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