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차 촛불집회, 문재인·안희정 나란히 참석 "동지애로서 서로 신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6차 촛불집회. 오늘(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16차 촛불집회에 안희정 충남지사(왼쪽)와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가 참석했다. /사진=뉴시스
16차 촛불집회. 오늘(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16차 촛불집회에 안희정 충남지사(왼쪽)와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가 참석했다. /사진=뉴시스

16차 촛불집회에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참석했다. 오늘(18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16차 촛불집회에는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참석했다.

이날 16차 촛불집회에서 문재인 전 대표와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세종대왕상 앞에 마련된 무대 맨 앞자리에 나란히 앉아 촛불과 함께 '조기탄핵 특검연장'이 적힌 손팻말을 높이 들며 조속한 탄핵결정을 염원하는 시민들과 함께 했다.

안희정 지사는 집회 참석 뒤 기자들과 만나 "(문 전 대표와) 역사의 민주화 운동을 같이해왔고 지금은 당의 동지로서 함께 경선에 참여하고 있다"며 "우리는 동지애로서 서로 신뢰하고 사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화답하듯 문 전 대표는 "안 지사와 저의 지지율이 함께 오르니 얼마나 좋은 일이냐"며 "우리당 전체의 외연이 그만큼 넓어지는 것이고 이것이 함께 모인다면 정권교체 힘이 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이날 두 사람은 헌법재판소의 신속한 탄핵 심판을 촉구하며 정권교체에 대한 의지도 다졌다. 문 전 대표는 "끝까지 최선을 다해주는 촛불시민의 노력에 감사하다"며 "촛불시민들이 모은 마음이 정권교체를 하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힘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탄핵이 조기에 되기를 바라는 것이 국민의 한결같은 마음"이라며 "그것이 정권교체와 새로운 대한민국의 건설로 이어질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안 지사 또한 "국민의 모든 염원을 모아 국회의 탄핵 가결 이후 국정공백상태는 빨리 해소돼야 한다"며 "촛불과 광장에 모인 국민의 뜻에 따라 국회는 탄핵을 가결했고 헌법재판소가 신속히 심리절차를 마치고 국정 공백상태를 마무리하자는 데 한마음으로 참여했다"고 밝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8:03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8:03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8:03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8:03 03/02
  • 금 : 64.23하락 0.0618:03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